[I-리포트] 신세계, 순조로운 4분기 영업상황 –NH證

내년 백화점 성장률 전년비 3~4% 증가 예상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NH투자증권은 7일 신세계에 대해 4분기 영업상황이 순조롭다며 목표주가 46만원을 유지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4분기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은 10월 8%, 11월 0%를 기록했으며 면세점은 10월, 11월 모두 매출이 순항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까사미아도 라돈 사태를 벗어나 완전히 정상화됐고 동대구점도 당초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매출 및 수익성 올라오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 애널리스트는 "신세계는 내년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을 전년 대비 3~4%로 추정하는데 올해와 같이 해외럭셔리와 컨템포러리 패션 등이 매출 증가를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명동점 2조2천억원, 공항점 1조3천억원, 강남점 5천억원, 부산점 3천억원 등 면세부문은 내년 총매출 4조3천억원, 영업이익 800억원을 추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통합법인 출범으로 이마트몰과 통합마케팅이 가능해지면서 이마트몰 고객을 흡수하는 등 온라인 통합법인도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긴 호흡으로 볼 때 가장 매력적인 유통주로 추천한다"고 덧붙였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