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V, ATF서 현지 제작사와 글로벌 '공략'

세계 2위 송출 업체 글로브캐스트, 일본 J:COM과도 업무협약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는 회원사인 한국낚시채널 FTV(대표 나채재)가 해외 콘텐츠 사업자와 공동 작업으로 해외 진출을 위한글로벌 역량 강화에 나섰다고 6일 발표했다.

한국낚시채널 FTV(이하 FTV)는 6일 세계 3대 콘텐츠 마켓인 ATF(Asia TV Forum & Market)가 개최된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드컨벤션센터에서 현지 제작사 필맷36(Filmat36)과 '어반 워터 챌린지(Urban Water Challenge)' 공동제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콘텐츠는 2016년 제작된 FTV 창사 15주년 특집 다큐멘터리 '물 이야기'(Story of Water)의 후속으로 한국과 싱가포르양국의 물 부족 현상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해보는 환경 다큐멘터리다.

'물 이야기'는 국내에서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으로 선정됐고, 해외 탕헤르국제영화페스티벌과 글로벌 환경영화제 'GREEN ME' 페스티벌 상영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FTV는 7일 세계 2위 글로벌 송출업체 글로브캐스트와 콘텐츠 해외 유통 관련 업무협약식을 진행한다. 일본 규슈케이블방송사 J:COM과도 콘텐츠 교환 협의를 마치는 등 해외 사업자와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