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인, 父 채무 논란 해명 "친부와 교류 無…원만한 해결 노력"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걸그룹 마마무 휘인이 아버지의 채무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7일 오후 마마후 휘인은 소속사 RBW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날 불거진 부친의 사기 주장에 대해 해명했다.

휘인은 "저는 친아버지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자랐다. 친아버지는 가정에 무관심했고 가장으로서 역할도 등한시했다. 때문에 가족들은 예기치 못한 빚에 시달리는 등 가정은 늘 위태로웠다"라고 운을 뗐다.

휘인은 "이로 인해 부모님은 2012년 이혼을 하셨지만 어머니는 몇개월 전까지 신용불량자로 살아야 했다. 이혼 후 아버지와 떨어져 살았지만 그 이전까지의 많은 피해를 어머니와 제가 감당해야 했다"라고 가정사를 털어놨다.

휘인은 "지금까지 몇 년이 넘는 시간동안 아무 교류도 없었을 뿐 더러 연락이 오간 적도 없다. 현재 저는 친아버지가 어디에 사시고, 무슨 일을 하시고, 어떻게 지내시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라고 말했다.

휘인은 "이런 상황 속에서 피해 사실을 접하고 당황스러운 상황이지만, 가족들과 상의해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입장을 마무리 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마마무 휘인의 아버지 때문에 가정이 풍비박산이 났다는 글을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렸다. 글쓴이는 휘인의 부친 A씨가 화물 알선소를 운영하는 자기 아버지와 선거래를 진행하고 대금을 치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힘들어하시다가 췌장암 3기 진단을 받았다. 가족력이 없음에도 암 선고를 받았고, 저희 가족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그럼에도 결제 대금 자체를 미뤘다. 아버지가 돌아가신지 3년 가까이 돈을 받지 못했다"고 호소했다.

<이하 휘인 입장 전문>

다음은 휘인의 입장 전문입니다.

저는 친아버지의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자랐습니다. 친아버지는 가정에 무관심했고 가장으로서 역할도 등한시했습니다. 때문에 가족들은 예기치 못한 빚에 시달리는 등 가정은 늘 위태로웠습니다.

이로 인해 부모님은 2012년 이혼을 하셨지만 어머니는 몇개월 전까지 신용불량자로 살아야 했습니다. 이혼 후 아버지와 떨어져 살았지만 그 이전까지의 많은 피해를 어머니와 제가 감당해야 했습니다.

몇 해전 친아버지와 마지막으로 연락했을 당시에도 저는 어머니와 나에게 더이상 피해주는 일 없게 해달라, 서로의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는 부탁을 드렸고, 그 이후 몇차례 연락이 왔으나 받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몇 년이 넘는 시간동안 아무 교류도 없었을 뿐 더러 연락이 오간 적도 없습니다.

현재 저는 친아버지가 어디에 사시고, 무슨 일을 하시고, 어떻게 지내시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이런 상황 속에서 피해 사실을 접하고 당황스러운 상황이지만, 가족들과 상의해 원만히 해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리고 마마무 멤버들에게도 너무 미안한 마음입니다.

마지막으로 논란이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거듭 사과드립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