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김예원X김성오 "단순한 공포물 NO…현실감+경각심↑"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예원과 김성오가 영화 '도어락'의 현실 공포를 언급했다.

26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도어락'(감독 이권, 제작 ㈜영화사 피어나)의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공효진, 김예원, 김성오, 이권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는 열려있는 도어락, 낯선 사람의 침입 흔적, 혼자 사는 경민(공효진 분)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예원은 "이 작품을 '현실공포 스릴러'라고 말을 하는데 그만큼 장소, 조명 등 디테일한 모든 것들이 유난히 현실감이 느껴지더라"라고 이날 영화를 첫 감상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단순한 공포물이 아니라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이다"라며 "혼자 사는 여성이 자신의 안전을 점검해야 하는 경각심이 영화를 보고 나면 더 많이 남게 된다"라고 덧붙였다.

김예원은 경민의 절친 효주 역을 연기한다. 항상 경민의 곁을 지키는 친구이자 직장동료인 효주는 유쾌한 성격으로 주변을 밝게 만드는 매력적인 인물. 혼자 사는 경민이 낯선 자의 침입 흔적을 발견하자 그의 불안감에 공감해주고 위험한 상황에서도 함께 사건을 쫓으며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하지만 결국 효주도 낯선 자의 위협을 받게 된다.

김성오는 "'내가 실제 저 상황에 맞닥뜨리면 정말 어떨까'라는 생각이 계속 들더라. 그런 재미가 다른 스릴러와의 차이점이었다"라고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성오는 경민의 사건을 추적하는 이 형사 역할이다. 경민이 살고 있는 지역의 담당 강력계 형사로 누군가 집에 들어오려고 한다는 경민의 계속되는 신고 전화에 출동한다. 확실한 증거도 없는 현장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이 형사는 경민의 집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을 발견, 심각성을 느끼고 점차 사건의 진실을 추적해나간다.

한편 '도어락'은 오는 12월5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