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나는 크루즈' 윤소희 "생소한 여행, 긴장 많이 했다"

"파티 자주 열렸다"…오는 24일 첫 방송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윤소희가 '탐나는 크루즈'에서 느낀 점을 밝혔다.

23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탐나는 크루즈'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성재, 방송인 장동민, 배우 김지훈, 가수 솔비, 배우 윤소희, 그룹 빅스 멤버 혁, 가수 박재정, 그룹 에이프릴 멤버 레이첼이 참석했다.

'탐나는 크루즈'는 모든 여행자들의 로망인 크루즈 여행 중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그린 예능 프로그램. 매순간 출연자들의 선택을 통해 크루즈 여행을 즐기는 자와 즐기지 못하는 자가 결정되는 리얼 버라이어티다. 7박 8일간 지중해를 항해하며 유럽의 아름다운 항구도시들을 방문하는 화려한 크루즈 여행은 물론, 크루즈 선원들의 비하인드가 공개된다.

윤소희는 "크루즈 여행이 많은 분들의 로망인데 제게는 생소했다. 그런 점에서 기대와 긴장이 많았다"라며 "좋은 분들과 추억을 많이 만들었다"라고 다른 출연자들과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윤소희는 "크루즈 내에는 아름다운 게 많았다"라며 특히 파티를 언급했다. "배에서는 파티가 자주 열렸는데 복장 규정 때문에 차려입고 참여해야 했다. 연세가 있는 분들이 화려하고 예쁘게 입으신 모습으로 파티를 즐기는 게 너무 아름다워 보였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한편 '탐나는 크루즈'는 오는 24일 오후 6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방영된다.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