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당협위원장 교체, 비대위원장 권한 행사할 것"

"당내 어떤 비판도 감수할 생각'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2일 "당의 미래를 위해서 당협위원장을 맡는 게 적절하지 않은 분이면, 제한적이겠지만 조직강화특별위원회 (기준과) 별도로 비대위원장의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당협위원장 교체를 위해 조강특위가 정해놓은 인적쇄신 기준을 통과하더라도, 김 위원장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인물은 교체하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해 "지난 몇 개월 동안 나름대로 당과 의원들을 관찰하고 판단할 기회가 몇 번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강특위가 해놓은 여러 조사가 있고, 기준이 있다. 그 기준의 그물망을 빠져나갔지만, 교체가 필요하다고 생각이 드는 분들이 있을 수 있다"면서 "당연히 제한적이겠지만 (교체를 위해) 비대위원장의 권한을 행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지도부가 조강특위 결론과 별도로 복귀시키든 아니든, 무소속으로 당선돼 들어오든 신경 안 쓸 것이다. 당내 어떤 비판도 감수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원장의 권한 행사 기준'을 묻는 질문에 "지금 얘기드릴 수 없다. 사전에 권한을 행사한다는 것을 (미리) 말해야 나중에 다른 얘기가 없다. 조강특위 활동이 끝나고 말하면 정당성 문제가 있어서 미리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