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대본 또 없어"…'황후의 품격', 김순옥 마법 통할까(종합)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21일 첫 방송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우리나라에서 가장 재밌는 글을 쓰는 김순옥 작가의 대본을 재밌게 만들고자 하는 게 내 개인적인 기획의도"(주동민 PD), "이렇게 잘 쓰인 글은 만나기 어려워서 우리 모두 잘 해내고 싶다는 생각"(신성록), "다섯 권 분량의 대본을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장나라) 등 제작진과 배우들 모두 김 작가의 글에 깊이 매료돼 똘똘 뭉쳤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주동민 PD와 장나라, 최진혁, 신성록, 이엘리야, 윤다훈, 이희진, 윤소이, 스테파니리가 참석했다. 이들은 김순옥 작가의 대본에 강한 신뢰감과 함께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줬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를 담아낼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다. '아내의 유혹', '왔다! 장보리', '내 딸 금사월', '언니는 살아있다' 등 수많은 히트작을 쓴 김순옥 작가의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중심에서 극을 이끌어갈 오써니는 장나라가 연기한다. 오써니는 무명 뮤지컬 배우로 살다가 하루아침에 대한제국 황후가 된 신데렐라다. 오써니는 유일하게 사신의 편이던 태황태후마저 의문의 죽음을 당하자 죽음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절대권력 황실과 맞서게 된다.

장나라는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 다섯 권 분량을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을 정도"라며 "다양한 연기를 보여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하던 차에 이 작품을 만났다. 6회까지는 개그 담당이다. 놓을 수 있는 모든 것을 내려놨다. 재밌게 보여드리기 위해 애썼다. 이후로는 사건에 따라 깊은 연기를 보여주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본을 보면서 흥미롭게 느낀 것이 모든 캐릭터의 욕망이 뚜렷하다. 지키려는 사람들과 부수려는 사람들이 모두 다 불나방처럼 뛰어든다. 그런 것에서 생동감과 생명력을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먼저 오써니와 대립각을 세우게 되는 인물은 유능한 황제의 비서팀장이자 황제 이혁(신성록)의 숨겨둔 여자 민유라. 민유라는 당초 나왕식(최진혁)의 연인이었지만 그를 거부하고 대한제국 황제 이혁을 유혹한다. 하지만 황후 자리를 오써니가 차지하자 눈엣가시 같은 써니를 폐위시키기 위해 악착같이 덤빈다.

민유라는 연기하는 이엘리야는 "민유라 인물은 밑바닥부터 처절하게 성공하고 싶은 위치까지 가기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고 욕망으로 고군분투한다"며 "악역 이면에 처절함이 참 좋았다. 제가 지금 29살이다. 20대의 마무리를 하는 시점에서 나의 처절함과 아픔을 유라를 통해 표현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다.

두 여자 사이에 황실경호원 나왕식과 대한제국 황제 이혁이 있다. 각각 최진혁과 신성록이 연기한다.

최진혁은 한번 마음을 주면 아무것도 안 보고 안 듣고 직진하는 스타일의 황실 경호원 나왕식을 연기한다. 나왕식은 자신의 엄마를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인 대한제국 황제 이혁(신성록)을 죽이기 위해 천우빈이라는 이름으로 황실경호원에 지원해 합격한다.

최진혁은 황실경호원을 연기하는 만큼 화려한 액션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하지만 지난 19일 액션 촬영 중 눈 분위가 찢어져 30바늘을 꿰매는 수술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부상에도 불구하고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최진혁은 부상에 대해 "제작발표회를 하루 앞두고 부상을 당했다. 목검 액션을 찍다가 눈 부위기 찢어져서 30바늘 정도 꿰맸다. 1주일 후에 실밥을 풀면 괜찮을 것 같다. 어제 촬영을 하다 부상 때문에 마무리를 못하고 왔다. 첫방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이런 일이 생겨서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신성록은 병적인 여성편력으로 매일 밤 여자가 바뀌지만 사람들에게는 죽은 황후를 못 잊고 그리워하는 로맨티시스트로 알려진 대한제국 황제 이혁 역을 맡았다. 오써니(장나라)를 잠깐 이용하다 버릴 심산이었는데, 결국 혼례까지 올리게 된다. 그러다 그녀에게 집착하게 되고 비뚤어진 방식으로 사랑을 표현한다.

신성록은 "이렇게 잘 쓰인 글은 만나기 어려워서 우리 모두 잘 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 그만큼 자신감도 있다"며 "'별에서 온 그대'가 기폭제가 되어 계속 센 캐릭터를 한 것 같은데 이번 드라마가 완결판일 것 같다"고 또 하나의 센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황후의 품격'은 2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