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신잡3', 부산이 품은 현대사 발자취…시즌 최고 5.5%

부산 여행 편, 보수동 책방골목부터 장기려 박사까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알쓸신잡3' 잡학 박사들의 부산 여행 편이 이번 시즌 최고시청률을 달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이하 알쓸신잡3)의 세번째 국내 여행 '부산'편이 가구 평균 5.5%, 최고 7.1%(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 닐슨코리아)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대한민국 제2 도시 부산으로 여행을 떠난 다섯 박사 유희열, 유시민, 김영하, 김진애, 김상욱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옛 정취를 그대로 품고 있는 서부산을 방문한 잡학박사들은 6.25 한국전쟁 당시 임시수도의 기능을 했던 원도심에서 아픈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전쟁이 가져다준 비극과 상처를 되새겼다.

유시민 작가와 유희열은 피란시절 대통령 관저였던 현재의 임시수도기념관과 보수동 책방골목을, 김진애 박사와 김상욱 박사는 피란민의 터전이었던 감천문화마을골목, 김영하 작가는 국제시장을 거닐며 고달팠던 그 시절의 애환을 떠올렸다.

각자의 여행을 마친 잡학 박사들은 '고바우 영감'으로 유명한 김성환 화백,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외과의사 장기려 박사,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 등 부산의 대표적인 인물들을 소개하며 지적 수다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부산 여행의 두 번째 이야기는 다음주 금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