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N 메신저에 국산 아바타 기술 탑재


 

국내 업체가 개발한 아바타 기술이 세계적으로 배포되는 MSN메신저에 공식 탑재됐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MSN은 오는 23일 전세계적으로 동시에 론칭하는 MSN메신저 6.2버전 한글판에 국산 아바타 솔루션이 탑재된다고 22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국내 아바타 기술이 해외로 수출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MSN코리아는 와이즈포스트(대표 홍승돈)와의 제휴를 통해 메신저 아바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대신ENS(대표 이재원), 모바일스톰(대표 박상철), 씨메이커(대표 허정선) 등 3개 디자인 업체가 아바타 디자인 작업을 맡고 있다.

이번 6.2 버전의 가장 큰 특징은 한글판에 아바타 솔루션이 기본 탑재되면서 아바타 프로그램이 MSN 메신저의 사진 프로필 기능인 '공개사진' 메뉴에 통합됐다.

지금까지 MSN 메신저 아바타 서비스(www.msnplus.co.kr)는 한국에서만 서비스됐으며, '파워플러스'라는 별도의 애드온(add-on) 프로그램을 설치해야만 이용이 가능했다.

MSN 측은 "MSN 메신저 6.0 버전에 신설된 '공개사진' 기능이 기존 아바타와 기능과 역할이 중복된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번 기능 통합에 따라 이제 사용자가 별도의 아바타 창을 열지 않고도 공개사진 창을 통해 아바타 서비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MSN코리아 이구환 이사는 "한국 아바타 솔루션이 탑재됨으로서 국산 아바타 기술이 해외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 현재 대만,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서 아바타 서비스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