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4년]"'백일의낭군님' 반전 흥행? 성공 확신했다"(인터뷰②)

"도경수 캐스팅은 팬들이 만들어준 것"…비하인드 스토리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tvN '백일의 낭군님'은 2018년 반전 흥행작이다.

드라마는 차고 넘치는데, 불황은 깊다. 지상파에서도 1~2%대 시청률 드라마가 넘쳐나고, 두자리수 드라마는 손에 꼽을 정도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꽃은 핀다. '백일의 낭군님'이 그랬다. 지상파 3사에 JTBC까지 가세한 월화극 전쟁터에서 '대박'을 냈다.

'백일의 낭군님'은 1회 5.0%로 출발해 매회 가파른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더니 마지막회인 16회에서 14.4%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도깨비'(20.5%) '응답하라 1988'(19.6%) '미스터 션샤인'(18.1%)에 이은 역대 tvN 드라마 시청률 4위의 성적이다. '또 오해영'(10.6%)을 넘은 tvN 월화극 최고 성적이자, 사극 불모지였던 tvN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백일의 낭군님' 성공 뒤에는 드라마 제작사 에이스토리의 '뚝심'이 있었다. 캐스팅 난항부터 편성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던 작품이다. 그래서 다들 '백일의 낭군님'을 의외의 대박작이라고 하지만, 에이스토리 이상백 대표는 "잘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고 했다. 대본에 대한 믿음과 자신감으로, '백일의 낭군님'을 완성 시켰다.

"시청률 10%는 나오지 않을까 싶었어요(웃음). 노지설 작가가 대본을 허투루 쓰는 작가도 아니고 대본이 좋았어요. 드라마는 초반 4부에 승부가 나는데, 사전제작이라 4부까지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여유가 있었고, 초반을 잘 잡으면 괜찮겠다 생각했죠. 드라마 대본 리딩 때 두 주인공이 대사를 하는데 스튜디오드래곤 스태프들이 다 웃더라구요. 큰 기대를 안하고 있었는데 대사를 하면 웃음이 빵빵 터지니까, 기분이 묘했죠. 잘 될 것 같다는 확신을 그 때 했던 것 같아요."

물 흐르듯이 편안히 진행된 작품은 아니었다. tvN은 '삼총사'(2014) 실패 이후 사극을 편성하지 않았다. 사극 불모지였던 tvN이 '백일의 낭군님'을 방송한다는 건 부담이 클 수 밖에 없었다. 게다가 사극은 미니시리즈보다 제작비가 많이 든다. 위험요소가 크다.

이상백 대표는 "MBC나 KBS의 경우 사극 세트장이 있고 자체 인프라도 갖춰져있다. 반면 tvN은 아직 사극 인프라가 부족하다. '백일의 낭군님'은 촬영 장소도 돈을 주고 빌려야 했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숙식을 하며 찍어야 한다. 작품이 흥행이 안되고, 세일즈가 안되면 적자폭이 클 수 밖에 없는 작품이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노지설 작가가 좋은 대본을 썼고, 제작진이 예쁘게 찍어 좋은 그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퀄리티에 대한 욕심들이 더해지고 더해져서 제작비가 많이 들었다. 무너질 수도 있었지만 스튜디오드래곤이 뚝심으로 밀어줬다"고 말했다.

촬영이 진행될 수록 작품에 대한 확신은 더 커졌지만, 편성 시간대에 아쉬움도 있었다. tvN의 주력 시간대는 수목과 토일로, 올해도 굵직한 작품들이나 기대작들이 이 시간대에 편성됐다. 반면 월화극은 약세를 보인 시간대로 부진한 작품들이 많았다. '백일의 낭군님'이 방영 전 기대감이 상대적으로 덜했던 것도, 월화극 편성의 영향이 컸다. 이상백 대표는 "엄청 아쉬웠다. 솔직한 마음이 그랬다"고 털어놨다.

"편성을 위해 그렇게 노력했는데, 월화극이 되면서 저도 아쉽고 배우들도 아쉬워했죠. (시청률이) 잘 나오는 자리에 들어갔으면 내심 시청률이 더 나오지 않았을까 싶기도 해요.(웃음) 그런데 편성을 움직이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을 때 거꾸로 스태프들을 설득 시켰어요. '이런 자리에서 일어나면 더 대우를 받을 거다'라고 . 결국 그 자리에서 잘되서 너무 좋아요. 상대작들이 스타 배우들에, 스타 작가들에 쟁쟁했고, 드라마 5개가 붙는 치열한 경쟁이었잖아요. 진검승부에서 이긴 것 같아요."

'백일의 낭군님'은 로맨스와 궁중 암투를 적절히 배합한 탄탄한 대본, 영화 같은 영상에 더해 도경수와 남지현 등 배우들의 호연이 더해졌다. 지금이야 '최적의 캐스팅'이라는 평가를 받지만, 사실 두껑을 열기 전엔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도경수는 '백일의 낭군님'이 드라마 첫 주연작이자 첫 사극이었다. 남지현은 여러 작품에서 연기력을 검증 받았지만, '쇼핑왕 루이'와 캐릭터가 겹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캐스팅이 위험한 요소라고 생각을 했어요. 도경수와 남지현 모두 장단점이 잇는 배우들이죠. 도경수가 첫 주연이지만 영화 '스윙키즈'도 찍었고 연기력을 인정 받았던 배우에요. 주인공으로서 끌고 갈 수 있을까 의문점이 있었지만 도전을 해볼만하다고 생각했어요. 신선함을 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죠. 남지현은 검증된 배우잖아요. 우리 드라마를 잘 선택 해줬죠. 대본 리딩 때부터 잘하더라구요."

이상백 대표는 "제작비 때문에 꺼리던 작품이었고, 캐스팅 과정에서 소란이 있었다. 그런데 자기 주인은 따로 있는 건지 결국 도경수 작품이었다"고 웃었다. 도경수 캐스팅에 얽힌 재미난 비화도 들려줬다.

"스태프들이 도경수를 선택한 것도 있지만, 도경수 팬들이 만든 부분도 있어요. 캐스팅 과정에서 팬들이 도경수의 얼굴을 갖고 사극 합성 사진을 만들어 놓은 걸 우리 스태프들이 우연히 봤어요. 그걸 보고 확신이 섰죠. 이율(원득이)은 불쌍한 왕자에요. 그런 캐릭터를 덩치가 큰 멋진 배우가 하는 것이 어울릴까. 동정도 가야 하고, 왕자의 귀공자스러운 모습도 있어야 해요. 도경수가 그런 모습이 나올까 했는데, 팬들이 만든 사진을 보고 '괜찮겠다' 싶었어요. 도경수가 사극을 찍은 적이 없어 상상이 안 됐는데, 사진을 보니 스태프들 반응이 너무 좋았어요."

'백일의 낭군님'은 한국을 넘어 해외에서도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한한령으로 중국 내 VOD가 막힌 상황에서도 중국 내 각종 드라마 사이트에는 '백일의 낭군님'이 높은 평점,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실감했다. ·방영권 판매에 대한 논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상백 대표는 "일본 지상파에 높은 금액으로 판권이 팔렸고, 중국과도 계약 단계에 있다"고 귀띔했다. 아시아권에서 인기 있었던 사극 장르에, 그리고 엑소의 팬덤까지 더해지며 향후 반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물론 '백일의 낭군님'의 흥행과 함께 적자 걱정도 일찌감치 덜었다. 이 대표는 "아직 얼마나 이익이 날지 모르겠지만, 적자 보는 구조는 넘어갔다. VOD 수익도 그렇고, 괜찮을 것 같다"고 웃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