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4년]'Soccer For All' MLS가 축구를 통해 바라보는 것

"축구 앞에서 모두가 평등" 사회 통합 위한 수단으로서의 축구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말로만 (지역) 사회 공헌 사업, 언제까지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어야 할까요.'

한국 프로스포츠 시장은 외연은 확장되고 있지만, 내부는 여러 문제로 곪아 터지기 직전입니다. 각 종목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외화내빈'이라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불균형입니다. 어딘가 아픈데 왜 발병했는지 모릅니다. 무엇이 문제일까요. 부실한 팬서비스를 지적하는 팬들도 있고 관전 불편 등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구단의 역할이 단순히 승패라는 결과에만 머물러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국 최초의 인터넷 스포츠, 연예 매체 조이뉴스24는 11월 1일 창간 14주년을 맞아 바로 이 부분을 건드려 보기로 했습니다. 창간 14주년 특집으로 연고지와 팬들을 위한다는 프로구단의 존재 이유를 재점검해보기로 말이죠. 특히 구단의 역할 중 하나인 사회 공헌 활동에 대해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제대로 되고 있는지, 어떤 의미로 하고 있는지 말이죠. 고정된 틀에서 벗어나 과감한 사고 전환도 제안합니다. 총 8부에 걸쳐 점검해봤습니다. 무엇이 좋고 나쁜지가 아니라 어떻게 해야 효율적인 사회 공헌을 통해 서로 윈윈하는지 살펴봤습니다.

1부. 의무감과 흉내만 내는 지역 사회 공헌 사업

① 한국 프로스포츠에서 사회 공헌은 어떤 의미일까

② 누구를, 무엇을 위한 사회 공헌 사업인가

2부. 프로스포츠 구단과 지역의 연대감은 어떻게 생기는가

① 적극적인 소통으로 인천 야구사 새로 쓰는 SK

② 12년의 동행으로 성장한 전북 현대, 후발 주자 안산

③ 천안에 완벽하게 뿌리 내린 현대캐피탈

3부. 라이벌이자 동반자인 이웃나라 스포츠의 사회 공헌 협업 사례와 효과-일본

① '흔들리지 않는 철학' J리그에 뿌리내린 홈 타운 활동

② 폭풍우 몰아쳐도 J리그 찾는 팬들의 열정

③ 일본 농구, 늦었던 출발 메우기 위한 적극적 활동

4부. 프로스포츠의 천국에서는 어떻게 접근했나-미국

① 미국의 CSR, 정확한 플랜 확립서 출발

②LAFC와 LA 갤럭시, 모든 것은 팬을 위해서

③'Soccer For All' MLS가 축구를 통해 바라보는 것

5부. 종합스포츠클럽(SC)이 곧 사회 공헌이다

6부. 종합스포츠 클럽의 천국은 어떻게 지역과 융합했는가

7부. 우리는 어떤 방식으로 접근해야 할까

8부. 국민 참여 토론회

미국 프로축구(MLS)는 현재 전세계 축구 리그 가운데 가장 뜨거운 리그 가운데 하나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LA 갤럭시) 웨인 루니(D.C 유나이티드) 다비드 비야(뉴욕시티FC) 카를로스 벨라(LAFC) 등 한때 유럽 축구 무대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긴 선수들이 북미 대륙을 누비고 있다. MLS에서 유일한 한국인인 김기희(시애틀 사운더스)도 건실한 수비수라는 평가를 받으며 세계적인 공격수들과 합을 겨루고 있다.

MLS의 인기는 식을 줄을 모르고 있다. 지난 2000년 1만3756명이었던 평균 관중은 2016년 시점에서 2만1천692명으로 약 57%의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했다. 이후에도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며 2018시즌에도 평균 2만4천294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으며 북미에서 안정적인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미국 전체 인구의 10% 가까이를 차지하는 히스패닉에서 비롯된 축구 인기가 피부색을 가리지 않고 점점 침투하고 있는 것이다.

선수 영입에 과감한 투자, 미국 프로 스포츠 특유의 엔터테인먼트 요소 등 MLS의 인기에는 복합적인 요소가 얽혀있다. 하지만 MLS가 전개하고 있는 사회 공헌 활동(CSR) 또한 구단과 연고지의 관계를 더욱 단단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MLS가 진행하고 있는 CSR인 MLS 웍스(works) 프로그램은 미국 사회의 가치를 투영한 프로그램으로 MLS가 축구를 통해 바라보고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보여주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총괄하고 있는 인물은 얀 그린버그 MLS CSR 부문 부사장. 그는 조이뉴스24와 인터뷰에서 "MLS의 CSR은 네 가지의 가치를 기반으로 리그 그리고 지역 사회를 발전 시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네 가지의 가치에는 평등을 부르짖는 '사커 포 올(Soccer For all)' 학생들과의 접점을 만드는 프로그램(Youth Enrichment), 환우 등 소외계층을 위한 프로그램(Childhood Cancer), 경기장 주변 환경 정돈 문제(Greener Goals) 등이 포함되어있다. 이 모든 프로그램을 관통하는 대전제가 바로 '사커 포 올'이다. 2018년 MLS가 새롭게 내건 리그 차원의 슬로건이기도 하다.

문자 그대로 '축구는 모두의 것'이라는 의미다. 즉, 모든 사람들이 평등하게 축구를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고 있다. 그린버그 부사장은 "MLS는 다양성을 존중하고 모두를 환영한다는 뜻이자 지역 커뮤니티에 대한 관심과 의지를 보여주고자 하는 것"이라면서 "인종, 성별, 나이 등 사회적인 제약이 관계없이 모든 이들이 축구를 즐길 수 있다는 철학"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철학을 내건 이유는 결국 미국 내에서의 입지 확보다. 앞서 2부에서 언급했듯이 각 구단들도 팬층을 넓히기 위한 수단으로 CSR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사실 MLS는 리그 차원에서 이를 강제하지는 않는다. CSR에 관한 규정도 따로 없다. 그럼에도 MLS 연맹 그리고 구단들은 이 '사커 포 올'이라는 가치관 아래 함께 행동한다. 그린버그 부사장은 "궁극적으로 CSR을 통해 팬층을 확장하는 게 주요 목표 중 하나"라면서 "리그와 구단 모두 CSR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금전적인 이득 그리고 사회적인 이익을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자발적으로 노력하고 실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미국 프로농구(NBA)나 미국 프로야구(MLB)와 달리 MLS는 출발이 늦었다. 이러한 인기를 얻고 목표와 비전을 명확하게 만들기까지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더욱 CSR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 가운데 어떠한 계층을 타깃으로 CSR을 진행할지에 대한 데이터 내용 분석이 리그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점은 특기할 만 하다.

직접 CSR에 참가하는 선수와 팬들을 대상으로 방대한 양의 조사를 통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이들이 각각 어떠한 분야에 관심이 있는지를 알아낸 후, 이에 맞게 CSR을 진행하는 것이다. 그린버그 부사장은 "분명 MLS의 역사는 짧기 때문에 갈길이 멀다"면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우리가 어떤 활동을 통해 사회에 기여를 하고 또 임팩트를 줄 수 있는지 분석하고 CSR에 임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데이터 분석을 통해 더 많은 종류의 사회 공헌 활동을 개발하고 운영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의 목적은 앞서 말했듯 팬층 확장이다. 특히 축구, MLS에 관심에 없는 팬들을 이 쪽으로 끌어오는 것이다. 그렇기 위해서는 더더욱 '사커 포 올'이라는 가치가 중요하다. 그린버그 부사장은 "아직 축구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 더욱 어필할 수 있도록 우리가 내건 '사커 포 올'이라는 메시지를 기반으로 더욱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활동을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어떤 사람인지를 자각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축구를 기반으로 한 CSR로 미국 사회에 어떤 모멘텀을 주고 싶다"고 다시 한 번 각오를 다졌다.

MLS가 내건 '사커 포 올'은 모두가 평등하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이는 미국 사회가 끊임없이 발전시켜온 민주주의의 가장 핵심적인 이념이자 가치관이다. MLS에게 있어 축구란 이러한 미국 사회를 투영하는 수단이자, 사회적인 벽을 허무는 장치다. 동시에 비즈니스적으로도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이 가치관 속 MLS는 짧은 시간 안에 미국 프로 스포츠에 뿌리내릴 수 있었다.

로스앤젤레스의 두 구단의 사례에서 알 수 있듯이 각 구단은 스스로 살아남기 위해 CSR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반대로 생각하면 CSR을 통해 구단이 자생력을 기르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MLS는 축구 나아가 스포츠를 통해 무엇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사회에 유의미한 메시지를 던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 프로 스포츠계에도 시사하는 바가 무척 크다.

뉴욕(미국)=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