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14년]'프로 발상지' 미국의 CSR, 플랜 확립이 시작점

생존 방식에 대한 고민, 결국 지역 밀착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말로만 (지역) 사회 공헌 사업, 언제까지 밑 빠진 독에 물을 부어야 할까요.'

한국 프로스포츠 시장은 외연은 확장되고 있지만, 내부는 여러 문제로 곪아 터지기 직전입니다. 각 종목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외화내빈'이라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불균형입니다. 어딘가 아픈데 왜 발병했는지 모릅니다. 무엇이 문제일까요. 부실한 팬서비스를 지적하는 팬들도 있고 관전 불편 등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구단의 역할이 단순히 승패라는 결과에만 머물러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한국 최초의 인터넷 스포츠, 연예 매체 조이뉴스24는 11월 1일 창간 14주년을 맞아 바로 이 부분을 건드려 보기로 했습니다. 창간 14주년 특집으로 연고지와 팬들을 위한다는 프로구단의 존재 이유를 재점검해보기로 말이죠. 특히 구단의 역할 중 하나인 사회 공헌 활동에 대해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제대로 되고 있는지, 어떤 의미로 하고 있는지 말이죠. 고정된 틀에서 벗어나 과감한 사고 전환도 제안합니다. 총 8부에 걸쳐 점검해봤습니다. 무엇이 좋고 나쁜지가 아니라 어떻게 해야 효율적인 사회 공헌을 통해 서로 윈윈하는지 말이죠.

1부. 의무감과 흉내만 내는 지역 사회 공헌 사업

① 한국 프로스포츠에서 사회 공헌은 어떤 의미일까

② 누구를, 무엇을 위한 사회 공헌 사업인가

2부. 프로스포츠 구단과 지역의 연대감은 어떻게 생기는가

① 적극적인 소통으로 인천 야구사 새로 쓰는 SK

② 12년의 동행으로 성장한 전북 현대, 후발 주자 안산

③ 천안에 완벽하게 뿌리 내린 현대캐피탈

3부. 라이벌이자 동반자인 이웃나라 스포츠의 사회 공헌 협업 사례와 효과-일본

① '흔들리지 않는 철학' J리그에 뿌리내린 홈 타운 활동

② 폭풍우 몰아쳐도 J리그 찾는 팬들의 열정

③ 일본 농구, 늦었던 출발 메우기 위한 적극적 활동

4부. 프로스포츠의 천국에서는 어떻게 접근했나-미국① 미국의 CSR, 정확한 플랜 확립서 출발

②LAFC와 LA 갤럭시, 모든 것은 팬을 위해서

③'Soccer For All' MLS가 축구를 통해 바라보는 것

5부. 종합스포츠클럽(SC)이 곧 사회 공헌이다

6부. 종합스포츠 클럽의 천국은 어떻게 지역과 융합했는가

7부. 우리는 어떤 방식으로 접근해야 할까

8부. 국민 참여 토론회

기본적으로 미국 프로스포츠는 상당히 넓은 연고지를 기반으로 한다. 이 때문에 로스앤젤레스나 뉴욕 같은 대도시는 한 프로 스포츠에 팀이 두 개씩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미국 프로야구(MLB)에서 우리에게 친숙한 LA 다저스와 LA 에인절스, 뉴욕 양키스와 뉴욕 메츠 등의 예를 생각해보면 이해가 쉽다. 비단 야구만 그런것이 아니라 미국 프로 축구인 MLS나 미국 프로농구 NBA서도 대도시들은 복수의 팀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

물론 이러한 스포츠 팀들은 철저한 구단주의 소유물이다. 구단주들의 투자로 팀을 만들고 지역에서 기반을 다진다. 뜻이 있는 사람들이 컨소시엄을 꾸려 구단을 사기도 한다. 이들의 자금이 곧 클럽이 쓸 수 있는 예산이다. 구단주들이 사용하는 돈이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사치세를 도입, 연맹 차원의 규제를 하고 있기도 하다.

바꿔 말하면 미국 프로 스포츠 구단들은 결국 경제적으로 봤을땐 온전히 독립적인 개체다. 미국 정부나 주 정부와 같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이러한 클럽들의 활동들에 있어 금전적인 지원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9월, '조이뉴스24'가 미국 각지에서 만난 프로 스포츠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지자체들에게서 지원 자금을 받는 것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일부 활동들에서 협업을 하는 일은 있지만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경우는 적다는 것이다.

이 케이스는 사실 한국과는 완전히 다르다. 축구에는 시민들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시도민 구단들이 범람하고 있고 농구와 야구, 배구 등은 오롯이 모기업인 한국 대기업들의 투자를 받고 있는 데다가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자금이 투입되는 경우도 더러 있다.

결국 미국 프로스포츠 구단들은 연고지에서 살아남기 위해 자생력을 기르고 팬덤을 확보하는 데 만전을 기한다. 구단 살력 강화 그리고 지역과 유대감 형성에 투자를 아끼지 않아야 팬들의 눈길을 끌 수 있다.

문제는 '어떤 방식으로 살아남느냐'다. 프로 구단이 가치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결국 팬들을 끌어모으는 수밖에 없다. 어떻게 팬들을 모을 것인지에 대한 정확한 목표 설정과 어떤 팬들의 지갑을 열게 할 것인지에 대한 계획 수립이 가장 중요하다.

미국에서 만난 한 프로 스포츠 관계자는 "정확한 플랜을 수립하고 실행에 옮긴다면 효과를 얻을 수 있다"면서 "경기장을 찾는 팬들의 패턴을 분석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한다. 이는 구조적인 차이가 있는 한국 프로 스포츠 구단들에게도 충분히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다.

특히 NBA나 MLB가 아닌 미국에선 아직 마이너한 종목으로 평가받는 MLS는 신선한 발상으로 지역 주민들과의 접점을 늘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동시에 연맹 차원의 적극적인 사회 공헌 활동도 진행하면서 축구라는 스포츠를 뿌리내리려 하고 있다. 이들이 어떤 목표를 세우고 활동을 하는지 2부와 3부에서 취재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취재 지원을 받아 작성된 기사입니다
뉴욕, 로스앤젤레스(미국)=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