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ICT 역량 총집결 'SK ICT 테크서밋 개최'

13개 계열사 참여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SK그룹이 보유한 ICT 분야 기술 역량이 한 자리에 모인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30~31일 이틀 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SK그룹 13개 관계사의 ICT 기술과 서비스를 공유하는 ‘SK ICT 테크 서밋 2018’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행사는 SK텔레콤, SK 하이닉스, SK브로드밴드, SKC&C, SK플래닛, 11번가 등 13개 참여사들이 AI·빅데이터·IoT·클라우드·미디어·보안 등 총 7개 영역에서 55개 주제를 발표하고 기술을 선보인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은 'SK ICT 테크 서밋'은 SK그룹이 보유한 뉴ICT자산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SK그룹과 협력관계의 다양한 파트너사들도 초청됐다. 그룹 내 ICT 역량을 파트너사와 공유해 시너지 창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차원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ICT위원장)은 "SK ICT 테크 서밋이 SK그룹의 ICT 역량과 노하우를 공유하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교류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일 행사는 SK텔레콤의 공간 인식 기술을 활용한 ‘VR 드로잉 쇼’로 시작하고, 각 참여사들이 메인 행사장 외부에 별도 부스를 마련해 주제별 기술을 전시한다.

SK텔레콤은 빅데이터 기반 머신 러닝, AI보안 시스템, 개인별 맞춤형 콘텐츠 추천 기술 등을 선보이고, SK㈜ C&C는 AI · 블록체인 등을 활용한 데이터 통합 관리 플랫폼을 선보인다.

또 올해 신설된 '공동 R&D존'에는 SK그룹 관계사가 협업한 결과물이 전시된다. SK텔레콤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술 기반 'T리얼플랫폼(T real Platform)'이 적용된 SK브로드밴드의 '살아있는 동화'와 '옥수수 소셜VR',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가 공동 개발한 AI기반 반도체 공정 개선 기술, 차세대 SSD(반도체 이용 정보 저장) 기술 등이다.

30일 행사는 SK그룹 임직원, 31일 행사는 사전 초청된 외부 파트너사 임직원이 참관할 수 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