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첫 로코 '별책부록', 실제 내 모습 반영될 것"

"내가 잘하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 하자는 생각"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이종석이 로맨스코미디물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26일 매거진 엘르는 이종석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엘르에 따르면, 이종석은 '화보 장인'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프로패셔널한 모습을 선보였다. 그는 촬영 중 한 컷이 끝날 때마다 직접 모니터링을 하는 등 꼼꼼한 면모를 드러냈다고.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이종석은 "서른이 되니 머리가 복잡했다. 여행도 다니고 피아노도 배웠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일하기 위해 회사도 직접 설립하면서 바쁜 시간을 보냈다"며 근황을 전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이종석은 내년 2월 방영 예정인 tvN 새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을 통해 처음으로 로맨스코미디물에 도전한다. 작품을 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그는 "연기 욕심이 많았다. 계속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은 내가 잘하고 사람들이 좋아하는 걸 하자고 자연스레 생각하게 됐다"며 "장르가 장르인 만큼 실제 내 모습도 자연스레 반영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최근 행복했던 순간을 묻자 이종석은 "식당에서 먹고 싶은 메뉴를 다 주문할 수 있을 때 행복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미소 짓기도 했다.

한편 이종석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