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법무장관 "'장자연과 통화 의혹' 임우재, 필요시 조사"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12일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씨가 사망하기 전 장씨와 30여 차례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 필요성이 언급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의원은 12일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2008년 임 전 고문과 장씨가 35차례 통화한 사실이 밝혀졌지만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는 한 언론 보도를 언급했다.

이어 "당시 검찰이 임 전 고문을 한 번도 소환 조사하지 않은 게 고의적 은폐라는 의혹이 있다. 사실이라면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 법무부 국정감사에 출석 생각에 잠겨 있다. [출처=뉴시스 제공]

이 의원은 그러면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해당 검사 조사 계획과 임 전 고문 소환 조사 계획 등을 질문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해 보고 고의적으로 (임 전 고문을) 소환하지 않았으면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임 전 고문 소환 조사 계획에 대해서는 "(진상조사단에서) 필요하다면 부를 수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한 언론은 당시 수사 검사가 임 전 고문과 장씨 사이 통화내역이 존재하는 사실을 알고도 임 전 고문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임 전 고문 측은 장씨와 친분이 없고 통화한 사실도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