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황정민, '곡성' 때 실제 무당에 연기 배웠다고"(인터뷰)

"황정민, 자신도 무섭다고 신나하더라"


[조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정상훈이 황정민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1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배반의 장미'(감독 박진영,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개봉을 앞둔 정상훈의 라운드인터뷰가 진행됐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그린 코미디 작품이다. 정상훈은 청산유수 입담을 지니고 글만 못 쓰는 시나리오 작가 심선 역을 연기한다.

지난 1998년 데뷔해 드라마와 뮤지컬에서 활약한 정상훈은 'SNL' 시리즈를 통해 코미디 연기의 대세로 떠올랐다. 그동안 뮤지컬 분야에서 쌓은 내공을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발산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은 그는 다양한 장르에 도전해왔다 '배반의 장미'에서는 지금까지 여타 작품들에서 보여준 모습과 다른 재미를 안겨준다.

먼저 영화를 감상한 소감을 전했다. 정상훈은 "재밌더라. 나오는 분량이 많아서 제 연기 위주로 봤다"라며 "되게 떨리기도 했다. 코미디가 어려운 장르인데 대중적으로 다가가지 못할까 긴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물론 밑에 깔려 있는 내용은 진지하지만 코미디영화라서 웃겨야 하기 때문에 '내가 연기는 잘하고 있는 걸까'라는 고민했다. 위에 위산이 몰려올 정도였다"라고 전하며 지난 10일 진행된 '배반의 장미' VIP 시사회 당시를 떠올리고는 영화 '곡성'에 출연한 황정민을 언급했다.

"VIP 시사회 때 옆에는 황정민 형이 있고 또 다른 옆자리에는 와이프가 있었어요. 정민이 형과는 시사회를 많이 다니면서 재밌는 영화를 보면 '와' 이렇게 감탄해요. '곡성' 때는 '오, 진짜 무서워'라고 서로 신나해 하면서 얘기했죠. '곡성'을 찍을 때 정민이 형도 진짜 무당에게 연기를 배웠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기독교인이라고.(웃음)"

한편 '배반의 장미'는 오는 18일 개봉한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