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5·24조치 해제 검토' 발언 논란에 "물의 일으켜 죄송" 사과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5.24 조치 해제를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란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강 장관은 10일 서울 도렴동 외교청사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5.24 조치와 관련해 설명드리겠다"며 "제 취지는 관계부처가 검토하고 있을 것이란 의미였다. 기록은 관계부처'와'로 돼 있지만 관계부처'가'가 제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강 장관은 "관계부처가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는 뜻이었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추가 답변에서 이부분에 대해 정부 차원의 검토가 없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5·24 조치 남북관계 상황, 대북제재 국면을 전반 고려해 검토해 나갈 사안이라고 말씀드렸다"면서 "제 발언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데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강 장관의 발언이 사려깊지 못하고 진정성이 없다며 재사과를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정양석 의원은 "장관이 오늘 보면 이 질문에는 이렇게 답변하고 반대로 답변하고 오락가락한 답변을 신뢰 못하겠다. 차라리 일관되게 틀렸으면 좋겠다. 근데 이제 와서 취지는 아니었다는 것은 장관스럽지 못하다"고 질타했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은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라고 말했는데 지금와서 관계부처'가'라고 말했는데 이건 엄청난 차이다"라며 "대체 어떤 부처와 검토했나. 국방부인가, 도대체 장관이 렇게 빠져나갈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건 대북제제 해제 신호탄을 정부가 쏴버린 것이다. 사실관계가 왜곡했다고 솔직하게 사과하고 그 사과가 진짜가 되려면 바로 취소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다시 한번 말하겠다. 정말 논란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주무부처인 통일부가 5·24조치에 대해 과거정권도 그렇고 늘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뜻에서 말했다. 범정부 차원에서 검토하는거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 다시 한 번 오해의 소지 제공한 것을 사과드리고 또 금강산관광에 대해서도 사실관계와 다른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위증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재차 사과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