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빵꾸' 박용우, 여전히 연기가 행복한 이유(인터뷰)

"인기 많아도 불행할 수 있고, 없어도 행복할 수 있어"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까맣게 때가 낀 손톱, 손질이라곤 해본 적 없을 것 같은 무심한 헤어스타일, 늘상 구겨진 표정까지. 영화 '빵꾸' 속 재구의 모습을 보며 배우 박용우의 평소 이미지를 떠올리기란 어렵다. 신사적이고 진중한 그의 실제 모습은 속물적 욕망과 일말의 양심 사이에서 배회하는 재구의 표정과 영 거리가 멀어보인다.

하지만 인물의 고민들을 제 것처럼 풀어놓는 그의 눈에선 일순간 캐릭터의 에너지가 스쳐 지나간다. B급 코미디의 주인공도, 스릴러물 속 섬뜩한 표정도, 아련한 멜로의 눈빛도, 스스럼없이 완성해내는 이 베테랑 배우의 내공에 다시 한 번 감탄할 뿐이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올해 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된 영화 '빵꾸'(감독 하윤재)의 배우 박용우를 만났다. 크지 않은 예산 속에서도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탄생된 '빵꾸'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 "여전히 연기가 너무 재밌다"는 배우 박용우의 근황 역시 들을 수 있었다.

'빵꾸'는 시골 국도변에서 카센터를 운영하는 부부, 재구(박용우 분)와 순영(조은지 분)의 이야기다. 손님이 영 뜸하던 가게에는 어느날 트럭들이 떨어뜨린 금속 조각 탓에 타이어가 펑크난 차들이 들어온다. 가난하고 팍팍한 삶에 염증을 느끼던 재구는 금속 조각을 만들어 도로에 뿌려 지나가는 차량들의 타이어를 고의로 펑크낼 계획을 세운다.

펑크난 차들이 연이어 카센터를 찾으며 부부의 살림도 크게 나아진다. 넉넉히 살던 친정집으로부터 가난한 남편을 만난 이유로 핀잔을 듣곤 하던 순영은 재구가 먼저 시작한 이 비밀스런 작전에 이내 적극적으로 가담한다. 하지만 경제적 풍요를 함께 누리던 부부의 속내는 점차 서로 다른 방향으로 분화한다. 이는 욕망과 양심 사이의 갈등이기도 하다.

재구 역을 맡은 박용우는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상영된 '빵꾸'를 관객들과 함께 관람하고 관객과의 대화(GV)에도 참석했다. 그는 영화의 완성본을 처음 관람한 소감을 알리며 설렘을 드러냈다.

"아무래도 영화에 참여를 했던 사람이라 객관적일 수는 없을 것 같아요. 관객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데, 어떤 영화든 아쉬움이 많이 남죠. '조금 더 할 수 있었겠다' 싶은 점들이 많이 눈에 띄었고요. 다행인 건 당장 개봉을 앞둔 영화는 아니라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거겠죠. 영화제에서 먼저 상영한다는 건 관객들의 반응을 미리 만나고 인사 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고요. 아마 개봉할 땐 두 배는 더 재밌는 영화가 될 것 같아요."

오랜만에 코믹 색채가 묻어있는 영화로 돌아온 그의 모습이 새삼 반갑다. 마음 놓고 웃기는 영화는 아니지만, 박용우의 코믹한 터치는 재구라는 인물의 염세적인 표정들을 포착하며 캐릭터의 결을 살린다. 그는 "코미디 호흡을 많이 욕심내 표현했었다"며 "가까이에선 심각하지만 멀리서 보면 웃긴 이야기들이 많지 않나. '빵꾸'의 인물들 역시 그런 모습이라 생각했다"고 답했다.

'빵꾸'의 완성도는 예산과 비례하지 않는다. 많은 제작비가 투입된 작품은 아니지만 실력파 스태프들이 뭉쳐 가능한 일이었다. 물론 박용우와 조은지라는, 이미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배우들이 주연으로 출연했다는 사실도 영화의 완성도에 기여한다. 박용우는 "예술영화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 분들도 많겠지만, 보고 나면 '생각보다 재밌다'고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극 중 재구는 작은 시골 마을 커뮤니티에서 철저히 소외된 인물이다. 아내인 순영에겐 고향인 곳이지만, 재구에게 이 마을은 자신을 '외지인'으로만 바라보는 서러운 공간이기도 하다. 소외와 배척의 경험은 영화 속 재구의 정서를 구성하는 중요한 지점이다. 이런 인물의 심리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었는지 물었다.

"집단에 따라, 지역에 따라, 혹은 직업에 따라서도 비슷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학창 시절에도 공부 혹은 운동을 잘 하는 아이들이 학급을 리드하고, 그 인물을 따르는 무리가 있잖아요. 거기서 배척되면 눈치를 보게 되기도 하고요. 어느 무리 안에 들어가야 안정감을 느끼고 보호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던 학창시절의 경험들도 떠올랐던 것 같아요."

인터뷰 내내 박용우는 '빵꾸'를 향한 꼼꼼하고도 진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작업기에 대해 풀어놓기에 앞서, 그는 기자에게 '영화를 어떻게 보았나' '그 장면은 어떻게 다가왔나' '그 장면의 대사가 잘 들리던가' '마지막 장면은 어떻게 생각하나' 등 끝없는 질문을 던져왔다. 영화의 첫 관객에게 이토록 궁금한 것이 많은 표정을 보며, 영화와 연기 작업이 배우 박용우에게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가 느껴졌다. 모든 영화에 이렇게나 큰 애정을 주는지 묻자 "다른 배우들도 다들 그렇지 않을까?"라는 답이 돌아왔다.

"아마 다들 그럴 거예요. 저는 연기를 할수록 너무 재밌거든요. 제 행복이죠. 장면을 고민하고, 연기의 어떤 버전이 좋을지 생각하고, 개봉과 홍보 등 모든 작업이 끝날 때까지 그런 것들을 생각해요. 하지만 솔직히 (영화 홍보를 위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건 자신이 없어요. 재능이 없거든요.(웃음) 하지만 연기는 정말 열심히 할 수 있어요. 이렇게 촬영이 끝나고도 영화 이야기를 할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하고요."

박용우와 만남은 영화 '봄'(2014) 개봉 당시 인터뷰 이후 약 4년 만이었다. 당시보다 한결 유쾌한 사람이 된 것 같았다. 진중하고도 평온한 분위기로 기억된 첫 만남과 지금을 비교하니 그는 "살면서 요즘처럼 재밌었던 때가 없다"고 말하며 눈을 반짝였다.

"이제 제가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알 것 같아요. ('봄' 개봉 당시인) 그 때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을 하는 시기였다면, 이제 '이렇게 살아야겠다'라는 플랜을 세울 수 있는 단계가 된 것 같아요. 연기도, 사람 관계도, 여러 사적인 생활에 있어서도요. 뭔가 중심이 잡힌 느낌이랄까요? 남의 이야기를 듣지만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진심으로 느끼며 살고 있는 것 같아요."

자신의 변화를 이야기하며 박용우는 '빵꾸'의 재구를 다시 언급했다. 그는 "이 영화 역시 그런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며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누군가 잘 사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결론 내리지 않나"라고 말했다.

"하지만 저는 인기가 많았던 때 불행한 적이 있고, 인기가 없어도 행복한 적이 있어요. 그렇게 생각하니 제가 원하는 것을 이루려는 과정에서 두려움을 느끼거나 악다구니를 쓰지 않아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저는 아직도 제 나이가 어리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의 시기 제 모토는 '상식대로만 살자'예요. 예의 바르게 행동하고, 화내는 것보단 인내하고, 스스로를 늘 정리하는 편이 좋고, 일을 할 때 힘들더라도 감사해야 하고, 그런 것들이요. 사실 머리로는 알지만 진심으로 그렇게 살기는 쉽지 않잖아요. 저는 점점 감사함을 알아가는 것 같아요. 예를 들면 드럼을 치며 지낼 수 있다는 것, 하고 싶은 일을 꾸준히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느끼며 살고 있죠."

한편 박용우는 OCN 드라마 '프리스트'로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