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영장 청구', 특혜 명단 관리, 조직적 채용비리 포착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신한금융지주 조용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출처=KBS1 방송화면]

8일 신한은행 채용비리를 수사하는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조용병 회장이 신한은행장으로 재직하던 기간은 지난 2015년부터 2년간으로, 검찰은 이 기간 조 회장이 금융권 고위 관계자 등 외부 유력인사의 자녀뿐 아니라, 회사 내부 임직원 자녀가 특혜를 받도록 인사 실무자들에게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전 인사부장 출신 김 모 씨와 이 모 씨를 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특혜를 줄 명단을 관리하면서 조직적으로 채용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당시 행장이었던 조 회장이 이들과 공모했을 것으로 보고 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조 회장에 대한 영장심사는 내일(10일) 오전 열릴 예정이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