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회 BIFF]'모어 댄 블루' 류이호가 韓원작을 보다 만 이유

'슬픔보다 슬픈 이야기', 대만 영화로…"따라하게 될까 보지 않았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대만 인기 배우 류이호가 한국 원작의 영화 '모어 댄 블루'에 출연하며 원작 영화로부터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알렸다.

7일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오픈시네마 부문 초청작 '모어 댄 블루'(감독 가빈 린) 감독과 배우들의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가빈 린 감독과 배우 류이호, 진의함, 애니 첸이 참석했다.

'모어 댄 블루'는 한국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대만 특유의 감성으로 리메이크한 가슴 절절한 멜로드라마다. 대만의 스타 류이호와 중화권에서 사랑 받는 진의함이 각각 연인 K와 크림으로 출연해 운명적 사랑을 그린다.

류이호는 영화 '안녕, 나의 소녀'로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대만 배우다. 이날 그는 "날씨가 좋아 기쁘다. 어제까지 태풍 있어 행사가 취소될까 걱정했는데 날씨 좋아 기분도 좋다. 아직 영화를 못봐서 여러분과 함께 볼 생각에 기쁘다"고 답했다.

작업에 앞서 원작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를 관람했는지 묻는 질문에도 답했다. 원작 영화는 원태연 감독이 연출하고 배우 권상우, 이보영, 이범수가 출연했다. 류이호는 "영향을 받을까 걱정한 면이 있다. 한국 버전이 잘 만들어져있다고 들었다"며 "영화 보고 10~15분 보다가 더 보면 내 연기에 방해될까봐, 내가 원작 속 연기를 따라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보지 않았다"고 솔직히 답했다.

앞서 내한해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고 알렸던 것에 대해선 "지금도 한국어를 열심히 노력해야 하는부분이다. 한국어를 배우고자 생각한 것은 한국의 몇몇 좋은 친구들과 진실한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싶어서였다"며 "오랜만에 보니 반갑다는 말만 하니 진실한 교류가 어렵더라. 그래서 한국어를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은 배우 이나영 주연작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 폐막작은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외전'이다. 초청작은 79개국 323편으로 월드 프리미어 상영작은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이다. 오는 13일까지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

조이뉴스24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