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회 BIFF]쿠니무라 준, 욱일기 게양 비판→입장 표명까지


"영화제, 모두의 생각 섞여 아름다운 결정체 되는 장"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이 욱일기 게양 관련 이슈로 논란의 중심에 선 것에 대해 직접 생각을 밝혔다.

7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지난 5일 진행된 영화제 뉴커런츠 심사위원 공식 기자회견에서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의 욱일기 게양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던 쿠니무라 준의 표명문을 배포했다.

표명문을 통해 쿠니무라 준은 "사람들은 모두, 현재 일어나고 있는 갈등이나 고통 속에서 살아가는 것 보다, 밝은 미래의 희망이나 따뜻한 과거의 추억이 필요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왜, 지금 이렇게 엄중한 상황이 되었는지, 그것을 알고 싶어 하는 마음이 강하게 있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이렇게나 많은 영화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닐까 싶다"고 전했다.

이어 "모두가 그 영화를 가지고 영화제를 찾는 것이고, 그렇기에 영화제라고 하는 자리는, 모두의 생각이나 의견이 섞이고, 녹여져서, 어느새 아름다운 결정체가 되어가는 장이 되기를, 저는 염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기자회견 당시 쿠니무라 준은 "일본 해군은 전통이라고 하지만, 일본이 한국(의 반발)을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욱일기 관련 사안뿐 아니라, 지금 일본 정부는 보수적이며 내부에서도 여러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 배우로서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영화제의 설명에 따르면 이후 그는 일본 자국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으며 오해와 억측에 시달리고 있다.

이하 부산국제영화제가 전한 쿠니무라 준 표명문

저는 그다지 어떤 일에 대해 깊이 파고드는 성격의 사람은 아닙니다만, 이런 저로서도 가끔은 깊이 생각할 때가 있는데요,

"지금 이 세상에는 갈등이 없는 곳이 적은 편이지만, 사람들은 그 갈등 속에서 살아가고 싶은 것일까?"

글쎄요, 그건 아니라고 이제는 생각하며, 그것을 영화를 통해 어린아이에게, 어른에게도 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모두, 현재 일어나고 있는 갈등이나 고통 속에서 살아가는 것 보다, 밝은 미래의 희망이나 따뜻한 과거의 추억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왜, 지금 이렇게 엄중한 상황이 되었는지, 그것을 알고 싶어 하는 마음이 강하게 있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이렇게나 많은 영화가 만들어지는 것은 아닐까요.

그리고 모두가 그 영화를 가지고 영화제를 찾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영화제라고 하는 자리는, 모두의 생각이나 의견이 섞이고, 녹여져서, 어느새 아름다운 결정체가 되어가는 장이 되기를, 저는 염원합니다.

마지막으로, 23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를 운영하고 계신 모든 분들, 영화제를 지지하는 부산의 시민 여러분들의 아낌 없는 노력에 감사를 드립니다.

2018년 10월

쿠니무라 준

조이뉴스24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