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회 BIFF]영화제 측 "쿠니무라 준, 욱일기 질문에 억측 시달려"


"한일 문제 질문에 오해 시달린 쿠니무라 준에 죄송"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공식 기자회견에서 욱일기 관련 논란에 대한 질문을 받은 뒤 일각의 오해를 받고 있는 쿠니무라 준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다.

7일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은 지난 5일 열린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 관련 논란과 관련한 전양준 집행위원장의 입장이 담긴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전 집행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문답이 오가는 것이 자연스런 일이나 심사위원으로 오신 게스트가 정신적 고통을 받는 일은 없어야 하겠기에 말씀을 드리려 한다"며 "배우 쿠니무라 준의 경우, 민감한 한일 문제에 관한 질문으로 인해 여러가지 오해와 억측에 시달리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기자회견을 준비한 영화제의 입장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 점 사과 드리고자 한다"며 "영화제는 앞으로 게스트가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에 노출되지 않도록 꼭 유의하겠다. 다시 한번 쿠니무라 준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쿠니무라 준은 올해 영화제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오는 11일 제주도에서 열릴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게양한다고 알려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이날 현장에서는 한 기자가 일본인 쿠니무라 준의 의견을 물었다.

당시 쿠니무라 준은 "욱일기가 일본 자위대의 전통 깃발이라는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시대가 지났고 한국이 이 깃발에 대해 남다르게 생각한다는 걸 이해하고 있다"라며 "일본 해군은 전통이라고 하지만, 일본이 한국(의 반발)을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또한 "욱일기 관련 사안뿐 아니라, 지금 일본 정부는 보수적이며 내부에서도 여러 사회적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이 문제에 대해 배우로서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하 부산국제영화제 입장문

10월 5일 뉴 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과 관련해 부산국제영화제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기자회견에서 다양한 문답이 오가는 것이 자연스런 일이나 심사위원으로 오신 게스트가 정신적 고통을 받는 일은 없어야 하겠기에 말씀을 드리려 합니다. 배우 쿠니무라 준의 경우, 민감한 한일 문제에 관한 질문으로 인해 여러가지 오해와 억측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기자회견을 준비한 영화제의 입장에서 이런 문제가 발생하게 된 점 사과 드리고자 합니다.

영화제에서 정치적 의견이 오가는 것은 가능한 일이나 지나치게 민감한 문제에 대해서는 게스트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수 십 시간의 토론이 필요한 문제에 대해 기자회견의 짧은 문답은 충분히 그 의미를 전달하기 어렵습니다. 이 점을 숙지하고 기자회견을 진행하지 못한 점 사과 드립니다. 영화제는 앞으로 게스트가 불필요한 오해와 억측에 노출되지 않도록 꼭 유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쿠니무라 준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합니다.

2018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전양준

조이뉴스24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