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바이바이허가 말하는 #하정우 #송강호 #韓영화(인터뷰)

"다양한 콘텐츠 연기에 도움 돼…삶 오롯이 즐길 필요도"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중국 톱배우 바이바이허가 한국 배우와 콘텐츠들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드러냈다. 한국의 유명 스타들에 대한 단순한 호기심을 보이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연기 작품에 깊은 감탄을 표하며 눈을 반짝였다.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 속 개성만점 캐릭터들을 통해 숱한 변신을 선보였던 그는 좋은 작품들을 꾸준히 흡수하는 일을 통해 배우로서 자극을 받고 있었다.

지난 5일 부산 해운대 파크하얏트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레젠테이션 초청작 '초연'(감독 관금붕)의 배우로 부산을 찾은 중국 배우 바이바이허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바이바이허는 '실연 33일' '꺼져버려 종양군' '성형일기' '이별계약' 등의 영화들을 통해 연기력과 스타성을 동시에 입증하며 활약 중인 중국 인기 배우다. 청순한 첫사랑의 아이콘부터 외모 콤플렉스 때문에 성형을 결심하는 여성, 시한부 선고를 받고도 본연의 쾌활함을 잃지 않는 인물까지 다채로운 모습들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얻어왔다.

'대륙의 수지'라 불리며 한국 관객들에게도 관심을 얻었던 그는 한국의 유명 배우들을 향한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수지의 드라마 역시 시청했다고 말한 데 이어 하정우, 송강호, 유아인 등 한국 유명 배우들이 출연한 작품을 대부분 찾아봤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한중 문화 교류가 다시 활발해진다면 바이바이허와 한국 영화인들의 협업을 다시 기대해볼 만하다. 바이바이허가 한국 오기환 감독과 작업했던 영화 '이별계약'은 중국에서 큰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한국 영화인들과의 협업 계획, 특별히 좋아하는 한국 영화인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바이바이허는 부끄러워하는 표정을 지으며 손으로 얼굴을 가린 채 "하정우를 너무 좋아한다"는 답을 내놨다. 이어 "그와 전혀 다른 완전히 반전의 매력을 가진 배우도 언급하고 싶다. 바로 송강호"라고 덧붙이며 눈을 동그랗게 떴다. 그는 "하정우와 송강호의 연기를 너무 좋아한다"며 "두 분의 작품을 거의 찾아봤다. 좋은 작품이 너무 많더라. 만약 내가 보지 못한 작품이 있다면 극히 일부일 것"이라고 뜨거운 '팬심'을 자랑했다.

또 다른 인기 배우 유아인, 배두나, 전지현 등에 대한 관심도 폭넓게 드러냈다. 그는 "'베테랑'을 보고 유아인의 존재감이 확 다가왔다"며 "최근에는 '버닝'을 봤다"고 말했다. 지난 5월 한국 개봉한 최근작까지 섭렵했을만큼, 그는 한국 등 해외 콘텐츠들을 향한 큰 호기심을 가지고 있었다.

바이바이허는 "배두나, 전지현도 좋아한다"고 답한 뒤 "'비밀의 숲'을 재밌게 봤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나는 드라마를 볼 때 다른 사람들이 재밌다고 해서 무조건 따라 보는 편은 아니다"라며 "보통 보고 나면 서로 다른 느낌을 받더라"고 말했다. 이어 "'비밀의 숲' 외에 '부암동 복수자들'도 봤다"며 "한류 콘텐츠를 많이 보는 편인데 꼭 한국의 작품이라서 본다기보다는, 내가 보고 싶은 작품을 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부암동 복수자들' 속 세 여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좋더라. 다들 연기를 굉장히 잘 한다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국 감독과도 꼭 다시 작업하길 기다린다고 말하자 그는 하정우와 송강호의 이름을 언급하며 보였던 설레는 표정을 다시 지어보이며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는 답을 내놨다.

대륙의 인기 스타로 바쁜 나날을 보내면서도, 바이바이허는 한국을 비롯해 다른 나라의 콘텐츠들을 부지런히 접하며 연기 역량을 넓히고 있었다. 그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들을 접하는 일이 내 연기에도 영향과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관심과 노력을 포장하지 않으려는 모습은 더욱 인상적이었다.

그는 "내 생각에 다른 배우들과 비교해 내가 찾아보는 작품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며 "촬영 스케줄로 너무 바빠 내가 좋은 작품들을 많이 놓치더라. 좋은 작품들을 바로 바로 찾아보는 편이기 때문에 일부러 작품 주기를 늘려 작업하는 편이기도 하다"고 답했다.

그에 더해 바이바이허는 연기에 도움이 될만한 공부와 시도에 대해 "삶을 오롯이 제대로 즐기는 것이 제일 도움되는 일이 아닌가 싶다"고도 말했다. 이어 "생활 속에서 정말 그걸 느낀다"며 "뭔가 배우는 것보다는 그게 크나큰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초연'은 왕년의 스타 여배우 위안시울링이 남편과 사별한 후 1년 만에 트렌스젠더 감독 안오양의 연극 '두 자매'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라이벌 허위원과 그리는 극적인 드라마를 담은 작품이다. 지난 4일 개막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까지 부산시 일대에서 진행된다.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