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중, '시멈때' 출연 이유 "판타지 장르에 끌렸다"

김현중X안지현X인교진 출연, 24일 첫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김현중과 안지현, 인교진이 '시간이 멈추는 그때'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극본 지호진/ 연출 곽봉철)는 시간이 멈추는 능력자인 문준우(김현중 분)가 무늬만 갑인 건물주 김선아(안지현 분)를 만나 점차 삶의 의미를 찾아가는 판타지 로맨스다.

드라마 복귀를 알린 김현중은 "판타지 장르를 해보고 싶었다. 특히 판타지 드라마는 연기적인 부분도 중요하지만 연출적인 부분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의 카메라 감독님을 비롯 여러 제작진들을 만나고 나서 재미있게 소통하며 촬영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시간이 멈추는 그때'를 선택하게 됐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중 김현중은 작품에서 과거 기억을 잃어버린 채 시간을 멈추는 특별한 능력 가진 문준우를 맡았으며,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지만 오랫동안 함께한 장물아비(임하룡 분)에게만 본인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김현중은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그는 "과거를 잊은 문준우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몸소 부딪히며 이해하려고 했다"고 말햇다.

안지현은 3층 건물주이지만 무늬만 갑인 김선아 역을 맡았으며, 아버지가 남긴 빚으로 인해 6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치열한 삶을 경험하지만 특유의 밝음과 씩씩함을 유지하는 캐릭터를 연기한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주연으로 발돋움한 안지현은 "김선아란 캐릭터는 마냥 밝지만은 않은 인물이다. 슬픔을 긍정적으로 만들 수 있는 돌파구가 있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 특히 저를 투영해서 볼 수 있는 면이 많아 선아에 대한 욕심이 많이 났고 그만큼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안지현표 김선아 캐릭터에 대한 애정과 남다른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인교진은 극중 신이 가질 법한 능력을 가지고 태어난 능력자들을 찾아 그들을 신에게 데려오는 신의 사자 명운으로 강렬하게 변신한다. 인교진은 "최근에는 장르적으로나 캐릭터적으로 밝고 경쾌한 내용의 드라마를 많이 해왔다. '시멈때'는 최근 제가 출연했던 작품과는 달리 묵직하고 한번쯤 생각해 볼만한 요소들이 있어서 새롭게 느껴졌다. 특히 판타지적인 요소가 흥미롭게 다가와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해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신의 사자 명운이라는 다른 세계의 존재를 연기하게 되어 저도 제 모습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다. 여러분은 어떻게 봐주실까 하는 마음에 긴장과 설렘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라며 "신의 사자라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존재이다보니 자연스럽게 차분해지고, 정적인 사람으로 변해가는 것 같다. 촬영장에서만큼은 그 감정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간이 멈추는 그때'의 곽봉철 감독은 "새로운 시도를 좋아한다. 그래서 남들이 쉽게 생각 안 할 법한 새로운 조합에 대한 재미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KBS W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멈추는 그때'는 오는 24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