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선수단, 미야자키 교육리그 참가

24일 동안 진행…올 시즌 신인 포함 육성선수 30명 참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일본 미야자키 교육리그에 선수단을 파견한다. 삼성 구단은 "이번 교육리그는 7일부터 30일까지 24일 동안 진행된다"고 5일 밝혔다.

2018 일본 미야자키 교육리그에는 일본 프로야구단 12개팀과 일본 사회인 야구 연합 1팀, 그리고 삼성을 비롯한 한국 프로야구단 3개팀 등 모두 16개팀이 참가한다. 삼성은 지난해 처음으로 미야자키 교육리그에 선수단을 보냤다.

삼성은 일본 구단과는 8일 니혼햄과 맞대결을 시작으로 모두 18차례 실전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교육리그 참가 선수는 구단에서 집중 육성 중인 선수 30여명으로 꾸려진다. 올 시즌 프로 첫 해를 보낸 2018년 입단 신인 9명도 함께 참가한다.

삼성 구단 측은 "가능성 있는 유망주들이 기량을 쌓을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교육리그 참가 선수단은 오는 30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2018 미야자키 교육리그 참가 선수단 명단▲코칭스태프 : 성준, 조규제, 김종훈, 이윤효, 박재현, 이정식, 권오원, 조진호 ▲투수 : 김승현, 최지광, 김시현, 맹성주, 문용익, 홍정우, 박용민, 이수민, 안도원, 김용하 ▲포수 : 서주원, 김응민, 채상준 ▲내야수 : 김호재, 공민규, 김선우, 김성표, 최종현, 박계범 ▲외야수 : 이현동, 김성윤, 송준석, 이성곤, 이태훈, 윤정빈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