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인사이드' 서현진 "'또 오해영' 넘을 자신 없지만"

"다르면서 같은 드라마 될듯…기분 좋게 봐 달라"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서현진이 '뷰티 인사이드'로 '또 오해영' 송현욱 감독과 재회한 소감을 알렸다.

1일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웨딩홀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뷰티 인사이드'(극본 임메아리, 연출 송현욱, 제작 스튜디오 앤 뉴, 용필름)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뷰티 인사이드'는 한 달에 일주일 타인의 얼굴로 살아가는 한세계(서현진 분)와 일 년 열두 달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는 서도재(이민기 분)의 조금은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다. 영화 '뷰티 인사이드'(감독 백종열, 제작 용필름)에 이어 소셜 필름 '더 뷰티 인사이드(THE BEAUTY INSIDE, 2012)'를 원작으로 했다.

서현진은 한 달에 한 번 얼굴이 바뀌는 톱스타 한세계를 연기한다. 소문도 루머도 많은 트러블 메이커지만 백 개의 얼굴로 백 가지 연기를 한다고 해서 '백면미인'이란 별명으로 불리는 최고의 톱스타다. 서현진은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tvN '또 오해영' 송현욱 PD와 재회했다.

이날 그는 송현욱 감독과 재회 소감에 대해 "첫 촬영 나갔을 때 보통은 어색하고 낯설기 마련인데 촬영 조명 감독도 다 그대로였다"며 "어제 연기했던 현장처럼 촬영했다는 게 인상적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몸도 마음도 쉽게 풀어져 연기했다"며 "굉장히 기분 좋게 연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뷰티 인사이드'를 통해 '또 오해영'을 넘어설 수 있겠는지 묻자 "그런 자신은 없다"며 "굉장히 다르면서 같은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기분 좋게 보시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뷰티 인사이드'는 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