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또같이' CP "'아빠어디가'와 접근 비슷, 관계 실험"

박미선X이봉원 등 스타 부부 출연, 7일 방송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따로 또 같이' 김유곤 CP가 기존의 부부 예능과 다른 콘셉트라고 강조했다.

1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 E&M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따로 또 같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유곤 CP와 박미선-이봉원, 최명길-김한길, 강성연-김가온, 심이영-최원영 부부와 MC 김국진 등이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따로 또 같이'는 부부가 '같이' 여행지로 떠나지만 취향에 따라 남편, 아내와 '따로' 여행하는 모습을 담은 부부여행 관찰 리얼리티. 같은 여행지 다른 여행을 즐기는 남편과 아내의 모습을 통해 결혼 후에도 각자 독립적인 취향과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독립 부부'의 트렌드를 십분 보여줄 예정.

김유곤 CP는 "아주 간단한 콘셉트다. 다양한 결혼 연차를 가진 부부들이 같이 여행을 떠나서, 낮에는 남편 아내들끼리 같이 여행을 다니고 밤에는 숙소로 돌아오는 프로그램이다. 결혼이라는 것이 다른 취향을 극복하며 사는 것이 부부인데, 따로 다니는 여행을 통해 다양한 취향들로 생기는 문제점을 보면서 '결혼이란 무엇이고, 어떻게 해야 행복한 결혼 생활이 될 수 있는지 보여주고 싶다"고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가족 예능의 시초가 된 '아빠어디가'를 비롯해 '둥지탈출' 등을 제작한 김유곤 CP는 "'아빠어디가'와 접근법이 비슷하다. 일종의 실험이다. 아빠, 아이가 엄마를 떠나 고립되서 낯선 시골에 가서 관계를 변화한다면, '따로 또 같이'도 다양한 이야기를 가진 부부가 일상을 떠나 관계가 변화하고 발전하는 모습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일 신경 쓴 부분은 부부들의 연차다. 가장 신경 쓴 부부는 이봉원, 박미선이다. 따로 살고 있지만 행복하다. 최명길-김한길 부부는 비슷한 연차지만 다르게 살아간다. 그런 모습들이 섭외의 기준이었다"고 말했다.

시즌제를 묻는 질문에 "지금 있는 부부들을 잘 관찰해서, 잘 보여주고 싶다. 할 수 있다면, 김국진-강수지와 꼭 같이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답했다.

김 CP는 "다른 부부 예능프로그램이 있지만 '따로 또 같이'는 현실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우리와 다르지 않구나' 결혼생활을 어떻게 해야 행복할지, 또 일상의 작은 소소한 행복을 많이 느끼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tvN '따로 또 같이'는 오는 7일 오후 4시 40분 첫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



include(/var/www/v1.inews24.com/footer/v12/index.php): failed to open stream: 그런 파일이나 디렉터리가 없습니다/var/www/v1.inews24.com/footer/index.php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