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짜미' 일본 강타…11m 높이 등대 감쪽같이 사라져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초강력 태풍 '짜미'의 영향으로 일본 남서부 지역에 강풍과 폭우가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가고시마 현 아마미 시 나제 항구 방파제에 있던 높이 11m 짜리 빨간색 등대가 통째로 뽑혀 깜쪽같이 사라져버렸다고 NHK가 보도했다.

아마미 해상 보안부에 따르면 30일 오전 9시께 직원이 태풍 피해를 조사하던 중 나제 항구 서쪽 방파제에 세워져 있던 등대가 사라지고 콘크리트 기초부분만 남아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등대는 1989년 세워졌다.

[출처=뉴시스 제공]

해상보안청은 29일 밤부터 30일 아침 사이에 강풍과 높은 파도에 등대가 쓰러진 뒤 사라져버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