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 남측 선발대 평양으로 출발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모레 앞으로 다가온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준비를 위해 남측 선발대가 오늘(16일) 새벽 북한으로 출발했다.

[출처=MBC 방송화면]

남북정상회담 사전 준비를 위한 남측 선발대가 이날 새벽 5시 50분 청와대를 출발했다.

남측 선발대는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단장으로, 의전·경호·통신·보도 관계자 등 8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이들은 남북정상회담 행사가 진행될 현장 답사와 동선 점검, 통신선 구축, 상황실과 프레스센터 설치 등의 임무를 띄고 있다.

선발대는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출경 절차를 마친 뒤 육로로 방북하며, 평양에는 오후쯤 도착할 예정이다.

한편,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17일 서울 메인프레스센터에서 공식브리핑을 열고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일정과 방북단 구성 결과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