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8일 서해 직항로로 평양행

판문점 남북실무협의 결과…주요 일정 방송 생중계 합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오는 18~20일 열리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에 참석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북한을 방문한다고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이 14일 밝혔다.

권 관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실무협의 결과 남북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히면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선발대는 16일에 출발하며, 육로를 이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선발대는 보도, 경호, 의전 등에 대한 준비 작업을 하게 된다.

권 관장은 "평양 방문 일정 가운데 양 정상의 첫 만남과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며 "북측은 남측의 취재와 생중계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합의서에는 남측 대표단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정원 2차장과 북측 대표 김창선 단장이 각각 서명했다. 이날 협의는 경호·의전·보도·통신 등 4개 분야로 나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휴식없이 5시간 동안 진행됐다.

남측에서는 김 차장과 권 관장 외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최병일 경호본부장 등 모두 4명이 참석했다. 북측에서는 김 단장을 비롯해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이 참석했다.

한편 방북단 규모는 기존에 알려진 200명에 대해 조금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다만, 청와대는 방북 기간 남북 정상의 구체적인 일정이나 정확한 방북단 규모 및 명단은 이날 발표하지 않았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