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정부, 종전선언 집착…북핵 폐기 전제돼야"

"北, 종전선언 후 주한미군 철수 요구할 것"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안에 종전선언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북한의 비가역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는 종전선언을 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백승주 의원의 주최로 열린 '한국전쟁 종전선언, 집착과 우려'라는 주제의 토론회에 참석해 "종전선언이 굉장히 급하게 나오고, 집착을 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8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4대 기업(삼성·현대자동차·SK·LG) 총수들이 동행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유엔 제재가 그대로 적용되고 있는데 기업인들을 데리고 가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다는 것이냐"면서 "이것도 급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20대 국회 후반기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를 맡고 있는 백승주 의원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종전선언 이후 북한은 '한미동맹과 주한미군은 필요 없다'는 논리를 내놓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핵을 보유한 가운데 주한미군은 철수하고, 한미동맹은 약화되는 상황이 돼 북핵 인질이 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김학용 의원도 "종전선언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북핵 폐기가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인도네시아 일간지 '꼼빠스'에 실린 서면인터뷰에서 "신뢰 구축의 실질적 단계로서 정전 65주년인 올해 한반도에 적대관계 종식을 (위해) 종전선언이 이뤄진다면 더욱 좋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