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중형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진수

최초 독자 설계…잠수함 설계·건조 국가 대열에 합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t급 차기 잠수함'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식이 14일 오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거행됐다.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하는 잠수함 장보고-Ⅲ급의 첫번째 함정이다. 이 함정은 지난 2012년 방사청이 ㈜대우조선해양과 계약을 체결한 이래 2014년 착공식과 2016년 기공식을 거쳤다.

'도산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하여 건조됐다. 이번 도산안창호함 진수로 대한민국은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할 능력을 갖춘 전 세계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정부 요인과 군의 주요 간부, 대우조선해양 등 방산업체 관계자, 그리고 특별히 초청된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날 초청된 인사 중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인 손자 로버트 안(Ahn Robert Alan) 내외가 미국에서 내방했다.

도산안창호함은 3,000t급 규모로, 길이 83.3미터, 폭 9.6미터에 수중 최대속력은 20kts(37km/h), 탑승 인원은 50여명이다.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도 증가했다.

이와 함께 도산안창호함은 초기 설계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주요 핵심장비를 개발하여 탑재, 전체 국산화 비율을 향상시켰다.

한편 도산안창호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년~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12개월여 간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