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KBO 총재 "야구팬 질책과 비판 겸허히 수용"

병역문제 관련 국민 정서 반영하지 못한 부분 사과 뜻 전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지난 2일 끝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목표는 달성했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과 통산 5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그런데 '선동열호'는 격려와 응원의 박수보다 비난과 비판을 받았다.

야구대표팀 선수 선발과정에서부터 잡음이 있었다. 특정 선수에 쏟아진 비난과 함께 야구대표팀에 쏟아진 쓴소리는 아시안게임 내내 나왔고 대회가 끝난 뒤에도 여전히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아시안게임 휴식기를 끝내고 재개된 KBO리그는 열기가 휴식기 이전만 못하다는 얘기를 듣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최근 야구계 현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 총제는 12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에 있는 야구회관 7층 기자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진행했다.

정 총재는 야구대표팀 선수들의 병역 혜택 문제와 관련해 "국민 정서를 반영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경쟁력을 갖춘 선수들을 선발해야한다. 프로와 아마추어 사이에 균형도 있어야하고 특정팀 출신 선수가 몰려서도 안된다"고 얘기했다.

그는 "아시안게임에서 보내주신 변함 없는 성원에 감사드린다. 당초 목표를 달성했지만 야구팬의 기대에 모자른 부분도 있었다. 겉으로 드러난 성과만을 보여드린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면서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유구무안인 셈이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기만을 바랄 수 없기 때문에 이 자리에 섰다"고 간담회를 마련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야구대표팀과 KBO에 보낸 야구팬 그리고 국민들의 질책과 비난을 뼈아프고 겸허하게 받아드린다"며 "아시안게임 야구를 지켜보며 상처를 받은 팬들에게 다시 한 번 깊은 사과를 드린다. KBO가 이른바 국의선양이 어떤 가치 보다 우선한다는 기계적 성과주의에 매몰돼있었음을 고백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재는 개인적인 책임도 들었다. 그는 "야구대표팀 선발 및 운영 등 주요 사안을 제대로 조정하지 못한 책임이 크다"며 "병역 문제와 관련된 국민 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변화하는 KBO를 만들겠다는 얘기도 건냈다. 정 총제는 "적극적으로 나서 소통하며 한국 야구이 미래를 준비토록 하겠다"며 "아마추어 야구를 총괄하고 있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1차 실무협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정 총재가 이를 위해 꺼낸 카드는 프로와 아마추어 야구를 대표하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야구미래협의회다. 그는 "이번 아시안게임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공정한 야구 국민과 함게하는 야구로 거듭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