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위문공연 논란 동영상' 보니, '헉' 소리 나는 피트니스 모델 몸매


[아이뉴스24 김형식 기자] 지난 15일 유튜브에 올라온 '피트니스 모델 군부대 위문공연'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공개된 동영상 속에는 피트니스 대회 때 착용하는 비키니 차림의 여성이 '헉' 소리 나는 몸매를 강조하는 각종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출처=유튜브 캡처]

이처럼 '피트니스 모델'의 육군 위문공연 논란이 일자 육군은 지난 14일 안양 소재 예하부대에서 '외부단체 공연'이 있었다며 "당시 공연은 민간단체에서 주최하고 후원한 것으로 부대 측에서는 공연 인원과 내용에 대해 사전에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번 공연으로 인해 '성 상품화 논란'이 일어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피트니스 모델 육군 위문공연 논란 문제는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까지 등장했다.

해당 글 청원자는 "피트니스 모델이 속옷보다 야한 옷을 입고 자세를 취하는 것을 위문공연이라고 한다"며 "여성을 사람으로 보는 건지 그저 진열대의 상품으로 보는 건지 기괴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김형식기자 kimh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