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호 태풍 '솔릭', 괌 해상서 발생…기상청 "국내 영향 없을듯"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제 19호 태풍 '솔릭(SOULIK)'이 발생했으나 국내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에 괌 북서쪽 약 260㎞ 부근 해상에서 태풍 솔릭이 발생했으며 북북서 방향으로 시속 38㎞로 이동 중이다. 솔릭은 '전설속의 족장'을 의미하며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출처=기상청 제공]

기상청은 솔릭이 오는 17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490㎞ 부근 해상으로, 19일에는 일본 오키나와동쪽 약 1240㎞ 부근 해상으로 움직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4~5일 후에는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다"며 "국내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