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파스넷, 공모가 1만1천원 확정…희망가 상단 13.4% 상회


13~14일 일반투자자 대상 20.16만주 공모 청약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네트워크 시스템 통합 및 솔루션 개발 전문 IT서비스 기업 오파스넷이 희망공모가 밴드 상단을 13.4% 초과한 1만1천원으로 공모가가 결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오파스넷은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진행된 기관 수요예측에서 기관배정물량인 80만6천400주 모집에 925곳의 기관투자자가 몰리면서 861.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모가격이 희망밴드가격(8천500원~9천700원)의 상단을 상회하는 1만1천원으로 결정되면서 총 공모금액은 110억9천만으로 확정됐다.

공모희망밴드 상단가격을 넘어선 가격을 제시한 기관투자자는 808곳으로전체 신청물량의 88.4%였다.

이번 공모물량은 총 100만8천주이며 기관투자자 80.0%, 일반투자자 20.0%로 배정된다.

오파스넷 관계자는 "투자자분들이 5G 본격화와 4차 산업 가속화에 따른 수혜 및 CIC 시스템을 통한 성장 플랫폼 구축 등을 좋게 평가 해주신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파스넷은 라우터, 스위치, 서버 같은 네트워크 시스템 장비와 클라우드 베이스 빅데이타 분석 등 4차 산업 솔루션을 양대축으로 비즈니스를 영위하는 회사다.

IT관련 비즈니스 조직들이 자발적으로 모이게 하는 CIC (Company In Company, 회사 내 회사) 시스템이라는 경영혁신 플랫폼을 가동해 최근 7년간 연평균 20% 성장세를 기록했다.

또한 오파스넷은 SK텔레콤계열사 관련 매출액이 많은 편이어서 5G 본격화에 따른 직접적인 수혜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오파스넷은 이번 공모자금을 연구개발 및 시설투자 등 중장기 성장을 위한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다.

일반 투자자 공모주 청약은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전체 공모 물량 중 20%인 20만1천600주가 배정될 예정이며, 주관사인 교보증권을 통해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오파스넷코스닥시장에 상장은 오는 24일로 예정되어 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