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여성 실종 장기화 국면…저인망 어선으로 포구 샅샅이 훑는다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제주 30대 여성 실종사건이 7일째로 장기화 국면에 접어들자 경찰이 세화항 포구 안을 배에 그물을 연결해 샅샅이 뒤지기로 했다.

1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찰은 12t급 어선 2척에 저인망 그물을 달아 실종자 최모(38여)씨 찾기에 나선다.

경찰은 작업을 위해 세화선주협회에 협조를 얻어 12t급 어선 나라호와 203 나라호 2척을 빌렸다.

제주에 관광 온 30대 여성이 실종된 지 7일이 지난 가운데 1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리 세화포구에서 경찰이 민간어선 2척에 저인망을 달아 실종자 최모(38·여)씨 수색에 나선다. 저인망을 끌게 될 12t급 어선 나라호와 203나라호 모습. [출처=뉴시스 제공]

이들 어선에 그물이 바다 끝까지 닿는 저인망을 끌게 해 혹시라도 포구 내 펄 속에 박혀있을지도 모르는 실종자 최씨를 찾아내겠다는 것이다.

바다에 빠진 시신이 보통 2~3일 내로 떠오르는 다는 점과 세화상 포구 내 펄 깊이가 어른 손목 정도(15~20㎝)임을 감안하면 발견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해경 및 선주들은 판단했다.

하지만 경찰은 만에 하나의 가능성도 열어 두고 수색에 임한다는 각오다.실종자 최씨의 실종이 장기화하고 육·해상에 걸친 수일째 수색이 성과가 없자 원점부터 훑어본다는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자 발견이 어렵겠지만, 내항과 외항 및 육상 수색에서도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포구 내를 샅샅이 살펴보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