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양자암호 인증 프로토콜 개발

해시함수 기반 암호인증 체계 구현, 향후 블록체인 접목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지난해부터 명지대학교 염대현 교수팀과 진행한 양자 암호 기반 전자서명과 인증 프로토콜 개발을 마무리했다고 26일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최근 기존 공개키 기반의 암호 알고리즘 해독이 가능한 양자컴퓨터에 관한 연구가 가속화되면서 이에 대비한 암호기술 개발이 선진국 학계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특히,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는 기존 암호체계의 위험성을 고려해 2016년 국가 차원의 양자암호 표준 수립 장기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2024년 새로운 표준 암호체계 수립을 위한 평가·연구를 진행중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이 같은 흐름에 맞춰 양자컴퓨터에 대응할 수 있는 해시함수 기반의 암호인증 체계를 구현했다. 해시 함수는 어떤 입력값을 넣더라도 항상 고정된 길이로만 데이터가 출력되는 컴퓨터 암호화 기술을 말한다.

예를 들어 100자리 이상의 숫자나 이미지, 영상 등을 집어넣더라도 출력되는 데이터는 항상 64자리다. 해시함수 기반의 암호 프로토콜에 국산 기술을 접목한 것은 국내 최초의 시도이며, 향후 블록체인 기술과 접목해 다양한 솔루션 개발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롯데정보통신은 2016년 블록체인 전담조직을 꾸렸고, 지난해에는 플랫폼 개발업체 블로코와 사업 협력을 맺어 문서 공증·인증 등의 서비스 구현을 검증했다.

마용득 대표이사는 “상장과 더불어 신기술에 대한 R&D를 더욱 강화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선도 기업으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