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공항 사고, 가해자 `사건 기사화 되니 연락 + 말바꾸기` ..... 피해자 가족 `합의 없다`


[아이뉴스24 김형식 기자] 지난 10일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앞 진입로를 달리던 BMW 차량이 손님 짐을 내려주기 위해 정차 중이던 택시 운전기사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김해공항 사고 피해자의 친조카는 1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가해자인 BMW 운전자는 연락조차 없다가 사건이 기사화되니 연락을 해왔다고 전했다.

한편, BMW 운전자는 처음에는 '차량 급발진 때문에 사고가 난 것'이라고 우기다가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된 이후에는 '운전미숙'이라고 말을 바꿔 더욱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출처=jtbc 뉴스화면 캡처]

피해자인 택시 운전기사 가족들은 개인 SNS를 통해 가해자에게 "평생 죄책감에 살았으면 좋겠다. 우리는 합의할 생각이 전혀 없으니 그렇게 알고 있어라" "왜 당신 하나 때문에 우리 삼촌이 희생자가 된건지... 우리는 합의해 줄 생각이 절대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경찰은 공항 입구에 설치된 CCTV와 현장 목격자 진술, 사고기록장치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종합적으로 판단해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형식기자 kimh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