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상반기 전 세계 13만598대 판매…사상 최대 실적

포르쉐 아이콘 911, 전년 대비 약 30퍼센트 판매량 증가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포르쉐 AG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13만 598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포인트 성장을 기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지난해에도 상승세를 이어간 포르쉐는 올해 상반기 다시 한번 사상 최대 판매 기록을 자체 경신했다. 포르쉐의 4도어 스포츠카 모델 '파나메라'는 전년보다 거의 두 배 가량 증가한 2만500대가 판매되며 성장을 주도했다. '911' 또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8%포인트 증가한 2만1천400대가 인도되며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다. '마칸'은 4만6천600대의 차량이 판매되며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계속 이어갔고, '카이엔'은 2만8천700대가 인도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포르쉐 AG 영업과 마케팅 이사회 멤버 데틀레브 본 플라텐(Detlev von Platen)은 "포르쉐 브랜드 창립 70주년을 맞이하는 해에, 포르쉐의 아이코닉 모델인 '911'이 계속해서 높은 수요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포르쉐가 얼마나 강력한 브랜드인지 다시 한번 증명했다"고 말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총 3만3천363 대가 판매되며, 미국(2만9천421대)을 제치고 여전히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중국 시장은 올해 7월 1일부터 시행된 수입 관세 인하 여파로 판매량이 감소했으며, 해당 정책 발표 이후 상당수 고객이 차량 구매를 하반기로 미룬 것으로 파악된다.

본 플라텐은 "포르쉐의 주요 시장인 중국과 미국에서의 정치·경제적 상황은 지금 우리에게 가장 도전적인 현안 중 하나며, 유럽 시장에서는 미래의 새로운 배출가스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한 준비를 진행 중"이라면서 "다양한 변수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상반기 실적 호조를 기반으로 올해도 실적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김서온기자 summ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