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탓에 '따뜻한 커피' 잘 나갔다

투썸플레이스, 최근 한 달간 '핫 아메리카노' 판매량 급증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지난 몇 년간 강수량이 매우 적은 일명 '마른장마'가 이어졌으나, 올해는 매서운 폭우가 쏟아지는 장마 탓에 차가운 음료보다 따뜻한 음료를 찾는 고객들이 더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투썸플레이스가 최근 한 달새 커피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핫(Hot) 아메리카노' 판매량이 전년 동기간에 비해 16.4% 증가했다.

또 지난달 9일부터 이달 8일까지 투썸플레이스에서 판매한 뜨거운 커피류 중 주문이 가장 많은 제품은 '아메리카노'로 나타났다. 2위는 카페라떼, 3위는 바닐라라떼 순으로 집계됐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올 여름 비가 많이 내리면서 잠시나마 몸을 데울 수 있는 뜨거운 커피에 대한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곧 무더위와 열대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만큼 에이드 등 차가운 여름 음료로 고객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