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용 "급소 맞고 새 별명, 행고(행운의 고환)", "비뇨기과에서 연락와"


[조이뉴스24 류민철 기자]

축구선수 이용이 월드컵 독일전에서 급소를 맞은 부상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11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축구선수 이용(32·전북 현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토니 크로스(28·레알 마드리드)가 찬 공에 급소를 맞은 기억을 떠올렸다.

[출처=MBC '라디오스타']

"진짜 너무 아팠다”며 말문을 연 이용은 “수비수라면 (공에 급소를) 맞아본 경험이 있을 것”이라면서 “토니 크로스 선수는 킥력이 강하다.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 역대급”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볼이 날아오는 게 보였다”면서 “피해야 하나, 막아야 하나 했다. (결국) 막았는데 너무 아팠는데 이게 너무 강하다 보니까 저는 좀 자존심이 상한 게 있었다. 볼이 안 터지더라. 자존심이 상해서 더 누워있었던 게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용은 “비뇨기과에서 연락도 온다. 짤이 비뇨기과에 많이 올라온다”면서 “별명이 많이 생겼다. 남자들은 ‘용누나’라고 한다. 여자 분들은 ‘용언니’라고 한다. ‘행고’라고도 한다. ‘행운의 그거(고환).’ 맞고 바로 골이 들어갔다”고 밝혀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이날 이용은 ‘탈장’ 때문에 축구를 포기할 뻔한 사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용은 “일반 탈장이 아니라 ‘스포츠 헤르니아’(장기가 제 위치에서 벗어나는 증상)라고 뛰면 통증이 온다”면서 “점점 심해져 운동을 할 수 없는 지경까지 됐다. 작년에 1년을 통으로 쉬었다. 독일 의사를 만나 수술을 했다. 이제는 괜찮다”고 말했다.

류민철기자 minchul@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