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승 삼성전자 사장 "4차 산업혁명, 파운드리 중요한 역할"

향후 팹리스 업체 크게 늘어날 것…시장 확장 가능성 커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정은승 삼성전자 DS부문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4차 산업혁명 시대 파운드리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 사장은 11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나노코리아 2018' 기조연설에서 "반도체는 궁극적으로 나노 기술 없이는 불가능하다"며 "나노 기술이 반도체를 이끌 것이고, 그 반도체는 4차 산업혁명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미래에는 반도체 없이 그 어떤 것도 가능하지 않다"며 "인간이 생각하는 모든 것을 반도체가 상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시스템LSI사업부에서 파운드리 사업부를 분사하고 정은승 사장을 초대 사장으로 선임했다. 파운드리란 반도체 설계업체의 주문을 받아 반도체를 생산하는 작업을 말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파운드리 시장에서 전세계 4위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정 사장은 "대만 TSMC가 파운드리 분야의 절대 강자인데 왜 삼성이 파운드리를 해야 하느냐는 질문이 있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팹리스들의 아이디어를 하나의 칩으로 만드는 것이 파운드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1천250개의 팹리스 업체가 10년 후에는 5천개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정 사장은 "삼성이 파운드리 사업에 나서는 이유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성장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이냐고 하는데 그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