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어렵다"···갈 길 먼 은행권 주 52시간 근무제

기업은행 제외 움직임 없어···내년 의무 시행 전까지 대책 마련 고심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은행권의 주 52시간 근무제 연내 도입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난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된 가운데 내년 7월까지 도입이 유예된 시중은행들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당초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앞장 설 것으로 보였지만 유연근무제 확대를 택했다. 기업은행은 지난 5월부터 시간 외 근무가 주 12시간을 초과하지 못하도록 하는 PC-OFF제 등을 시범 운용해왔다.

대명리조트 창립40주년 특별이벤트 분양!
2019년 새해 매일매일 습관처럼, 네추럴라이즈 비타민

기업은행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의 경우 유예 기간이 있는 만큼 내년에 맞춰 시행을 준비하고 있다"며 "다만 최근 유연근무제 확대 등 탄력적인 근무 시간 운용을 통해 주중 근무 시간을 52시간 내에 맞추기 위해 은행 차원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방은행의 경우 부산은행이 지난달부터 퇴근 시간을 오후 6시로 못 박았다. 6시 이후에는 PC가 자동으로 종료되고 사무실 전원도 차단한다. 오전과 오후 각 1회씩 집중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근로시간 단축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당초 금융권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은 내년 7월부터였다. 하지만 김영주 노동부 장관이 지난 4월 은행연합회를 방문해 "조속히 노동시간 단축을 현장에 안착시켜 다른 업종에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하며 은행들은 부랴부랴 준비에 돌입했다.

시중은행들의 경우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위해 태스크포스(TF) 등을 꾸렸지만 구체적인 방안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노사 간 의견차 및 근로시간 단축이 어려운 특수 업종들에 대한 보완책 마련으로 고심하고 있다.

지난달 금융노사의 산별교섭이 결렬되면서 근로시간 단축 조기도입 논의도 사실상 중단됐다. 사용자협의회 측은 본점의 전산, 인사, 기획 등 특수 직무에 대한 예외 인정을, 노조 측은 전면 도입이 되지 않을 시 반쪽짜리 제도가 된다며 맞서고 있다. 현재는 중앙노동위원회에 조정 신청이 들어간 상태다. 산별교섭 결과가 나온 이후에야 도입 시기가 구체화될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상하고 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노사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개별 은행 차원의 준비가 큰 의미가 없는 상황"이라며 "의무 시행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어 서두를 필요도 없다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현재 개별은행으로선 올해 안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는데 확신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은행권 관계자는 "노동부가 홍보, 전산 등 특수 직무에 대한 고려는 전혀 하지 않은 채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유예 기간이 있다고는 하지만 별다른 가이드라인은 제시하지 않고 은행에만 일을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