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길해연, "정해인 뺨 때렸다가 악플로 마음고생", "진짜로 세게 때렸다"


[조이뉴스24 류민철 기자]

중견 탤런트 길해연이 '국민 밉상 엄마'에 등극한 사연을 털어놔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신스틸러 배우 길해연, 신정근, 장소연, 그리고 깜짝 방문 손님 윤박이 출연했다.

특히 길해연과 장소연은 '아내의 자격',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등 4작품을 함께 한 사이.

[출처=tvN '인생술집']

이날 길해연은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에서 진아(손예진)와 연하남 준희(정해인)의 교제를 결사 반대해 '국민 밉상 엄마'라는 별명을 얻었다.

특히 준희와 진아의 뺨을 때리는 장면은 시청자들 충격을 안겼다.

이 장면을 두고 길해연은 “진짜로 세게 때렸다. 배우들이 먼저 와서 세게 때려달라고 부탁한다. 두 사람(손예진과 정해인)도 그랬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하지만 뺨 때리는 장면이 방송에 나간 후 한동안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고 고백하기도.

길해연은 “작품을 할 때는 주눅 들 수가 있기 때문에 댓글을 안본다"며 "그런데 친한 사람들이 자꾸 보내주더라. '다리를 부러뜨렸어야 한다’, ‘저 엄마 입이 망가졌어야 된다’ 이런 댓글들이었다. 내가 공격당하는 게 재밌나 보다”라고 회상하며 씁쓸해 했다.

조이뉴스24 류민철기자 minchul@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