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브랜드 '5GX' 론칭…김연아·안정환·이운재 '출연'

향후 5G 서비스·상품명에도 활용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이 5G 브랜드를 '5GX'로 확정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5G 브랜드 '5GX'를 홈페이지, 유튜브, TV광고 등을 통해 공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5GX'는 차세대 네트워크인 5G가 산업·경제·일상 모든 영역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열고, 생활 혁신을 이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5GX'의 X는 ▲새로운 경험(eXperience), 한계 없는 확장(eXpand), 특별함(eXtraordinary) 등을 뜻한다. ▲어떤 것도 될 수 있는 미지수 X ▲협력하면 효과가 곱하기(X)가 된다는 뜻도 담는다.

SK텔레콤은 5G 특성 및 가치를 고객들에게 쉽게 전달하기 위해 5G 상용화 이전에 브랜드를 먼저 론칭했다. 아직 고객들이 5G에 대해 쉽게 체감하기 어려운 만큼 고객 눈높이에 맞춰 5G를 소개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는 것.

5G브랜드 앞세워 5G를 통한 산업 생활 변화상·서비스·기술 등을 대대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향후 서비스 및 상품명에도 '5GX' 브랜드를 활용할 계획이다. 가상현실기술과 연결한 '5GX VR', 공장 자동화와 연결한 「5GX 팩토리」 등으로 브랜드와 상품을 연계할 수 있다.

'5GX' 첫 캠페인의 광고 모델은 피겨전설 김연아 선수, 축구전설 이운재 코치, 안정환 해설가다. 세 명은 총 6편의 광고를 통해 SK텔레콤 5G 특성인 ▲압도적인 속도 ▲탁월한 안정성 ▲빈틈없는 보안을 소개한다.

'5GX'광고 모델들은 어려울 수 있는 5G기술과 속성을 축구와 비유해 유쾌하고 자연스럽게 전한다. 이와 같은 설명 방식은 윤성빈, 김연아 선수가 출연해 유튜브 약 3천100만뷰를 기록했던 '디스 이즈 5G' 캠페인에서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남상일 SK텔레콤 IMC그룹장은 "기술 설명을 넘어 5G가 가져올 일상, 사회 변화에 대해 고객들에게 알려야 할 시기'라며, "5G시대를 고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신규 브랜드를 활용한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