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주파수 경매] "양보없다" 탐색끝…18일 결전 예고

18일 2일차 돌입, 각사 전략 재조정 여유 시간 확보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도민선 기자] 경매 조기 종료는 없었다. 경매 첫날은 탐색전으로, 본격적인 경합은 오는 18일 이뤄질 전망이다.

이통3사가 이틀의 여유시간을 확보하면서 주파수 확보 전략을 가다듬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경매가격 또한 높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은 15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5세대 이동통신 주파수 경매를 실시했다.

경매 참가업체인 이통3사는 이날 오전 8시15분부터 순차 입장했다. 김순용 KT 정책협력실 상무부터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가 차례로 정문을 통과해 입찰실이 위치한 지하 1층으로 향했다.

경매 주파수는 3.5GHz 280MHz 대역폭과 28GHz 2천400MHz 대역폭이다. 최저경쟁가격은 각각 2조6천544억원, 6천216억원이다. 무기명 블록방식이 도입돼 블록수량을 결정하는 1단계와 위치를 결정하는 2단계로 구분된다.

15일 진행된 1차 경매는 이통3사가 탐색전을 벌인 것으로 풀이된다. 과기정통부는 "3.5GHz 주파수 대역의 경우 1단계 6라운드가 진행됐지만 경매 참가자의 수요가 공급 대역폭보다 더 큰 상황에서 종료됐다"고 밝혔다.

6라운드 결과 1개 블록의 가격은 시작가인 948억원에서 957억원으로 오른 상태다. 3.5GHz 주파수 1단계 경매는 오는 18일 속개된다.

주파수 경매가 조기 종료되지 않은 것은 이통3사가 원하는 대역폭을 양보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가능한 최대 대역폭을 가져가겠다는 입장이다. 총량제한선인 100MHz 대역폭 10개 블록에 맞춰 입찰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이에 비해 KT와 LG유플러스는 경매안 공청회 당시 총량제한선을 낮춰야 한다면서 공정한 경쟁을 위해 적절한 대역폭을 가져갈 것임을 시사했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KT와 LG유플러스 역시 SK텔레콤과 비슷하게 원하는 대역폭을 100MHz으로 설정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경매참가자인 김 상무는 이날 경매 시작 전 기자들과 만나 "양보없이 경쟁에 임하겠다"고 했고, 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으며, 강 상무도 "원하는 주파수를 꼭 확보하겠다"고 말하며 쉽게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SK텔레콤이 100MHz 대역폭을 양보하지 않은 상태라면, KT와 LG유플러스에서 블록수를 1개 낮춰 9블록을 써낼 수도 있으나 이 때도 수요와 공급량이 맞지 않아 다음 라운드로 넘어가게 된다.

라운드가 올라갈수록 입찰가가 높아지기 때문에 원하는 가격대보다 높게 설정되는 때 블록수를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때는 금액선택입찰이 변수로 작용하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통3사 모두가 합리적인 가격에 주파수를 가져가고자 하면 경매가 적당한 선에서 끝나겠지만, 그간 경매에서 상대방이 높은 가격에 가져가게 만드려는 시도가 있어 경매가 길게 진행된 사례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3.5GHz 주파수와는 달리 28GHz 주파수는 1단계 1라운드에서 최저경쟁가격에 종료됐다. 이통3사당 각각 8개 블록(800MHz)를 써낸 것으로 보인다. 균등분할이 가능해 1단계가 조기 종료된 것으로 파악된다. 1개 블록가격은 시작가인 259억원으로, 이통3사가 1단계서 지불해야 할 할당가격은 각각 2천72억원이다.

28GHz 주파수 2단계 위치 선정은 3.5GHz 주파수 1단계가 종료되면 동시 속개된다. 2단계는 위치 선정이기에 할당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

한편, 경매 2일차도 1일차와 동일하게 진행된다. 18일부터는 오전 8시30분부터 입찰자가 순차적으로 입장한다.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 상무, 김순용 KT 정책협력실 상무,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가 각각 2명의 입찰자와 함께 TTA를 찾는다.

경매는 1단계 7라운드부터 시작한다. 18일도 1단계가 종료되지 않는다면 총 12라운드까지 진행하게 된다. 경매가도 오른다. 입찰증분에 따라 변동이 있겠으나 1일차 경매진행가를 고려한다면 블록당 970억원까지 치솟을 수 있다.

18일도 오후 3시가 분수령이다. 이 시간까지 1단계가 종료되지 않는다면 경매는 19일로 넘어가게 된다. 경매는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해 오후 5시에 경매가 끝나며, 오후 6시까지는 장내 정리 및 입찰자 퇴장이 이뤄진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