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 시작…김영철·리수용·김수길 배석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10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이스타나궁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간 양자회담이 열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30분께 도착해 곧바로 리셴룽 총리와 양자회담을 시작했다.

[출처=뉴시스]

북한 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겸 국무위원회 외교위원장, 김수길 총정치국장이 배석했다.

김 국장은 군복을 입고 양자회담에 참석했으며 리셴룽 총리에게 거수경례를 했다.

[출처=뉴시스]

리셴룽 총리는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에게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한 사의를 표했다. 또한 오랫동안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