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클라우드 SW 육성"…착수 발표회

2018년 GSIP, 16개 과제 선정


[아이뉴스24 성지은 기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4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2018년 GSIP(Global SaaS Incubating Projects)' 착수 발표회를 개최했다.

GSIP는 아마존웹서비스(AWS), KT 등 국내외 클라우드 선도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 중소 소프트웨어(SW) 기업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개발과 글로벌 진출,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SaaS는 소프트웨어(SW)·데이터를 중앙에서 관리하고 사용자는 인터넷을 통해 활용할 기능을 필요한 만큼 이용한 뒤 요금을 지불하는 형태. 초기 비용이 낮고 별도의 유지보수 비용이 없는 것이 장점이다. 클라우드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SaaS 또한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진행한 GSIP를 통해 43개 SaaS가 개발됐으며, 27개 과제가 사업화에 성공했다. NIPA에 따르면, 일본·필리핀 등 글로벌 사업을 통해 총 33억 8천만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올해 사업에는 99개 기관이 지원했으며, GSIP 사업의 14개 과제와 대·중·소 상생 IT혁신 사업의 2개 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정부는 올해 대·중소기업의 상생과 혁신을 위해 생산·조달·물류 등 협업프로세스(SCM)용 SaaS를 개발·적용하는 클라우드 기반 대·중소 상생 IT혁신 사업 분야를 신규 추가한 바 있다.

NIPA는 올해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과제를 우선 선발해 글로벌 진출을 중점 지원할 방침이다. 또 대·중·소 기업의 상생협력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전준수 NIPA ICT융합신산업본부장은 "올해 사업은 글로벌 성공 가능성이 높은 과제가 우선 선정됐다"며 "국내 중소 SW기업들이 SaaS 역량을 확보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성지은기자 buildcast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