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드루킹 특검·의원 사퇴 동시 처리하자"

"특검만 받아들여지면 민주당이 원하는 것 모두 수용"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드루킹 특검 법안과 국회의원 보궐선거 사퇴 처리를 동시에 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이 청와대와 민주당이 원하는 '원포인트 본회의'만 하겠다는 것은 의회를 걷어차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 의장이 직권상정 하려하는 의원직 사퇴서 처리를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참정권을 보장하는 만큼 국민의 알권리도 보장해 달라"고 거듭 특검 동시 처리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특검법만 받아들여진다면 추경, 민생법안 등 민주당이 원하는 모든 안건을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누차 강조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희망을 버리지 않고 민주당과 협상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장은 지난 11일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 4명의 사직 안건 처리를 위해 국회 운영위원회에 '14일 본회의 개최 협조' 공문을 전달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과 보좌진들은 1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 문 앞에 스티로폼을 깔고 앉아 '드루킹 특검 법안·의원직 사퇴' 동시 처리를 촉구하는 농성을 시작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